2022.06.24 (금)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4.6℃
  • 서울 23.5℃
  • 대전 24.2℃
  • 흐림대구 27.4℃
  • 흐림울산 26.1℃
  • 천둥번개광주 23.4℃
  • 흐림부산 23.4℃
  • 흐림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9.2℃
  • 구름많음강화 21.9℃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4.5℃
  • 흐림강진군 25.2℃
  • 흐림경주시 26.6℃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The건강샘터

월드스타 강수연을 쓰러뜨린 뇌출혈 증상

URL복사

 월드스타 강수연이 55세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강수연은 5일 자택에서 뇌출혈 증세로 쓰러진 뒤, 의식불명 상태로 병원 치료를 받다가 7일 오후 3시 눈을 감았다.

 

당시 강수연은 수술조차 어려울 정도로 상태가 위중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강수연 사망 원인, 뇌동맥류 파열로 인한 뇌출혈”

 

의사 출신 유튜버 홍혜걸씨는 강수연의 사망 원인은 ‘뇌동맥류 파열로 인한 뇌출혈’ 같다고 추측했다. 홍씨는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비온뒤’에서 “전문가들이 유력하게 생각하는 원인은 뇌동맥류라는 질환이다. 뇌동맥류가 주머니처럼 불거져 나오면서 얇은 막이 생기는데 이게 터지는 경우다. 중년 이후부터 나온다. 우리나라에서도 흔하게 발생한다”라고 말했다.

 

 

그 이유는 강수연이 쓰러지기 전 심한 두통을 앓았다는 보도 때문이다. 홍씨는 “이게 중요하다. 선행되는 증상이 있다. 그게 없이 갑자기 쓰러지는 경우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중풍으로 생기는 뇌출혈이다. 뇌동맥류로 인한 출혈은 선행 증세를 갖고 있다”라고 말했다.

 

‘뇌출혈인데 왜 심정지까지 왔을까’라는 네티즌 궁금증에 대해선 “뇌출혈이 심하게 생기면 많은 양의 피가 쏟아져 나온다. 우리 뇌는 두개골이라는 갇혀 있는 공간에 있다. 공간은 한정돼 있는데 혈액이 나오면서 압력이 높아지게 되고 생명 유지에 필수적인 뇌간이 눌리면서 망가진다”고 설명했다.

 

홍씨는 “강수연씨의 안타까운 사망은 동맥류 파열이 생겼고, 피가 나오고, 뇌 부종과 압력이 올라가고 뇌간이 밀려 나오면서 눌리고 파괴되고, 심장을 조절하는 중추 신경이 망가지면서 맥박이나 호흡을 멈추게 하는 작용이 나타난 것이다”라고 정리했다.

 

홍씨 등 많은 전문가들이 강수연의 사망을 안타깝게 생각한 이유는, 강수연이 병원에 늦게 간 점이라고 했다. 홍씨는 “뉴스를 보면 당일에 강수연씨가 두통을 많이 호소했다고 한다. 가족들이 병원에 빨리 가보자고 했는데, 조금 지체했다는 거다. 

 

그게 좀 좋지 않았다. 뇌동맥류가 갑자기 터질 때도 있지만, 초기에는 서서히 소량씩 피가 샌다. 이걸 선행 출혈이라고 하는데 이때 빨리 병원에 갔더라면 수술로 출혈 부위를 막아서 생명을 건질 수 있었을 거다. 그 시간에 안타깝게도 병원에 가지 못한 게 아쉬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홍씨는 50세가 넘으면 뇌혈관 검사인 MRA를 꼭 받아보라고 강조했다. 

나이가 50이 넘으면 건강검진을 하는데 그 때 MRA를 추가로 한 번쯤은 받아 보는것이봏다. 중풍 여부도 알 수 있지만, 자신에게 뇌혈관 동맥류가 있는지 객관적으로 명확하게 알 수 있다. 난생 처음 겪어보는 두통이 발생하면 지체없이 병원에 가야한다고 강조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