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4 (토)

  • 맑음동두천 11.2℃
  • 맑음강릉 17.4℃
  • 맑음서울 15.2℃
  • 맑음대전 13.5℃
  • 맑음대구 17.2℃
  • 구름많음울산 18.0℃
  • 맑음광주 16.6℃
  • 구름많음부산 20.4℃
  • 맑음고창 14.3℃
  • 구름많음제주 19.5℃
  • 맑음강화 15.0℃
  • 맑음보은 10.9℃
  • 맑음금산 12.5℃
  • 구름조금강진군 16.7℃
  • 흐림경주시 17.1℃
  • 구름조금거제 19.2℃
기상청 제공

WellbeingWellending

늘어나는 작은 장례식, 고인 추모는 어떤 모습으로? 

빈소생략 2일장, 유족중심 다과회 등 각자의 방식 추구

 

최근 장례문화 의식이 코로나로 더욱 급변하여 간소한 의식,작은 장례식, 자기만의 방식 등을 추구하는경향이 가파르게 늘어나고 있다. 이에 따라 장례관행의 변화는 물론 장례산업 자체에도 큰 변화가 일어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절차를 간소화하고 다양한 방식으로 고인을 추모하는 '작은 장례식'은 정해진 절차와 의식에 따라 3일장을 치르는 기존 장례식과는 다르게 각종 의식을 유족의 의사에 따라 생략한 채 애도에 집중하는 의식으로 급변 하고 있다.

 

아예  문상객을 받지 않고 가족들끼리만 조용하게 장례를 치르는 '가족장'이 많아지면서 생전 고인이 좋아했던 음식 위주로 준비하고 고인과의 추억이 담긴 물건이나 사진을 상에 올리는 등 추모에 더 집중하는 장례식 등이 많아지고 있다. 

 

조문객을 받지 않는 대신 커피나 차를 마시며 생전 고인과의 추억을 기리고 애도를 표하는 추모식도 등장했다. 

 

이틀 동안만 치러지는 2일장 등을 찾는 상주들도 많아지는 추세다. 고인이나 유족의 뜻에 따라 수의나 음식, 발인식을 생략하거나 아예 장례가 끝난 뒤에 부고를 알리기도 한다.

 

코로나19 유행 이후 '작은 장례식'에 대한 문의가 늘어났고 실제로 이렇게 장례를 치르는 분들도 많아졌다.  기존 장례 관습에서 벗어나 각자의 방식으로 고인을 추모하는 장례관행으로 급속 변하고 있는 가운데 업계에서도 비즈니스 차원의 대안도 필요한 시점으로 보인다. 

 

#작은장례식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