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1 (일)

  • 구름많음동두천 27.8℃
  • 맑음강릉 33.7℃
  • 구름많음서울 29.3℃
  • 구름많음대전 31.5℃
  • 구름조금대구 33.6℃
  • 구름조금울산 32.5℃
  • 구름조금광주 30.8℃
  • 구름조금부산 30.1℃
  • 맑음고창 31.1℃
  • 구름조금제주 32.8℃
  • 구름조금강화 26.0℃
  • 구름조금보은 30.2℃
  • 구름조금금산 31.8℃
  • 구름조금강진군 30.8℃
  • 맑음경주시 34.0℃
  • 구름조금거제 28.0℃
기상청 제공

WellbeingWellending

수목장림 시설 이용한 무연고자 장례 지원 추진

장묘문화 선도와 사회적 취약계층의 장례복지 확대

산림청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 등 5개 기관과 함께 이달부터 자연 친화적인 수목장림으로 무연고자 장례를 지원한다.

 

산림청에 따르면 무연고 사망자는 지난 2017년 기준 2008명에서 2022년 기준 4842명으로 증가했다.

 

무연고 사망자는 연고자가 없거나, 연고자를 알 수 없거나, 연고자가 있으나 인수를 거부·기피하는 사망자를 의미한다.

 

이에 산림청은 고인에 대한 존엄과 편안한 영면을 도모하기 위해 건전한 수목장림 장례복지 확대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산림청과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열매, 한국수목장문화진흥재단, 한국장례문화진흥원, 국립기억의숲, 보령댐노인복지관이 역할을 분담해, 대전·충청남도 지역부터 시작한다. 장례 지원이 가능한 인력은 최대 100여 명이다

 

이번 사업은 무연고 사망자의 마지막 존엄성을 지킴은 물론 기관들이 환경·사회·투명경영(ESG)을 통해 사회적 책임을 실현할 수 있게 돕고 친환경 장례문화를 확대하는 데 목적이 있다.

 

김영혁 산림청 산림복지정책과장은 “여러 기관이 협력한 공공차원의 장례지원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관련 지방자치단체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라며 “장묘문화를 선도하는 수목장림으로 사회적 취약계층의 장례복지가 확대되도록 산림청이 앞장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무연고 장례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