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6 (일)

  • 맑음동두천 20.6℃
  • 구름조금강릉 22.3℃
  • 맑음서울 21.9℃
  • 맑음대전 21.5℃
  • 흐림대구 21.7℃
  • 박무울산 20.8℃
  • 구름조금광주 23.6℃
  • 천둥번개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2.1℃
  • 구름많음제주 23.7℃
  • 맑음강화 21.3℃
  • 구름많음보은 20.2℃
  • 구름조금금산 21.8℃
  • 맑음강진군 23.5℃
  • 구름많음경주시 21.6℃
  • 맑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WellbeingWellending

제사 문제, 앞으로 더 어떻게 변해갈까?

 

성균관 의례정립위원회가 조사기관 리서치뷰에 의뢰해 만 20세 이상 성인남녀 1천5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제례 문화 관련 국민인식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의 55.9%가 앞으로 제사를 지낼 계획이 없다고 반응했다.

 

제사를 지낼 계획이 있다는 답변은 44.1%를 기록했다.

현재 제사를 지내고 있다고 답한 이들이 62.2%인 점을 고려하면 앞으로 제사를 계속하는 이들이 대폭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응답자들은 '간소화하거나 가족 모임 같은 형태로 대체하는 것이 좋다'(41.2%)는 것을 제사를 지내지 않으려는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시대의 변화로 더는 제사가 필요하지 않다'는 답변은 27.8%였고, '종교적 이유나 신념'을 이유로 든 응답자는 13.7%였다.

 

제사를 계속하려는 이들은 '조상을 기리기 위해서'(42.4%), '가족들과의 교류를 위해서'(23.4%), '부모의 뜻을 이어가기 위해서'(15.9%), '전통 유지'(10.0%) 등의 이유를 들었다.


제사 과정에서 가장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응답자들은 제수 음식의 간소화(25.0%)를 지목했다.

이어 형식의 간소화(19.9%), 남녀 공동 참여(17.7%), 전통과 현대를 접목한 새로운 형태의 제사(17.2%), 제사 시간 변경(5.3%) 등의 순이었다.

 

성균관 의례정립위원회는 이런 조사 결과 및 현대 사회의 특성 등을 고려해 '현대화 제사 권고안'을 내달 2일 발표할 예정이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