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7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1℃
  • 구름많음강릉 24.8℃
  • 박무서울 24.0℃
  • 맑음대전 27.2℃
  • 박무대구 24.7℃
  • 박무울산 23.5℃
  • 맑음광주 27.0℃
  • 맑음부산 28.3℃
  • 구름많음고창 26.0℃
  • 구름많음제주 27.2℃
  • 구름조금강화 23.7℃
  • 구름조금보은 24.9℃
  • 맑음금산 25.1℃
  • 구름조금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3.9℃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The건강샘터

고온다습 장마철, 건강관리 어떻게 하면 좋을까? 

 

때아닌 장마로 인해 각종 수인성 전염병이 유행하기 쉽고 일사량이 부족하여 각종 세균 증식으로인한 유행병에도 유의하여야 할 때다. 장마철 건강관리 및 생활습관에 대해 의료전문지 메디파나의 기사를 살펴본다.


◆ 만성질환자 면역기능 저하

 

장마철에는 공기 중 습도가 높아 땀의 증발이 원활하게 일어나지 못해 체온 조절이 어려워진다. 체온 조절 이상은 내분비계통이나 신경계통 균형을 깨고 대사 능력을 낮추며 면역력 약화를 초래할 수 있다.

 

나들이에 제한을 받기 때문에 불쾌지수도 높아져 누구나 쉽게 짜증을 내게 된다. 이럴 때는 적당한 냉방으로 실내온도와 습도를 낮추고, 낮에도 환하게 불을 켜두는 것이 도움이 된다.당뇨나 고혈압, 천식 등 만성질환자들은 건강관리에 특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주방기구 관리로 식중독 예방

 

고온다습한 환경이 지속되면 식품이 쉽게 변질되고 각종 세균 등이 급격하게 증식하기 때문에 식중독에 걸리기도 쉬워진다. 식중독 예방을 위해 익히지 않은 음식을 피하고, 남은 음식물은 실온에 방치하지 않도록 한다. 

 

냉장고에 보관했던 음식이라 하더라도 시일이 경과하면 역시 식중독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한 번에 먹을 만큼씩만 조리하는 것이 좋다.정수기 물이나 약수 대신 포장된 생수나 끓인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 


◆냉방보다 환기에 더 유의

 

습도가 높아지면 피부에서 느끼는 불쾌감으로 지나친 냉방을 하는 경우가 많다. 냉방보다는 환기에 중점을 두고 찬바람이 직접 몸에 닿지 않도록 한다. 밤에는 찬물로 샤워하는 것보다 미지근한 물이 피로 회복에 도움이 되며, 아무리 덥더라도 잠잘 때에는 배를 덮어 체온을 유지해야 한다.

 

◆ 피부질환관리에도 신경

 

가장 문제가 되는 피부질환은 발가락에 생기는 무좀과 사타구니의 완선, 몸통이나 두피의 어루러기 등 곰팡이 질환도 예사롭게 볼일이 아니다. 특히 당뇨 환자의 경우는 무좀 같은 곰팡이성 질환이 잘 낫지 않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