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4℃
  • 구름많음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8.5℃
  • 흐림대전 16.4℃
  • 흐림대구 17.9℃
  • 흐림울산 17.3℃
  • 흐림광주 18.9℃
  • 흐림부산 19.5℃
  • 흐림고창 16.2℃
  • 흐림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15.8℃
  • 흐림보은 13.5℃
  • 흐림금산 14.5℃
  • 흐림강진군 17.3℃
  • 흐림경주시 16.3℃
  • 흐림거제 18.2℃
기상청 제공

The건강샘터

충격, 초등학교 4학년 18% 고혈압

코로나로 건강 악화… 중1 고혈압은 16%, 비만 고혈당도 급증
“어린이 비만 방치하면 20~30대에 성인병 위험”

 

 

코로나 유행 이후 서울 지역 초·중·고등학생의 비만율이 올라갔으며 지난해 기준 초등학교 4학년생 5명 중 1명, 중학교 1학년생 6명 중 1명은 고혈압인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면 수업과 거리 두기 등으로 활동량이 감소하고 식습관이 바뀌면서 청소년 비만율이 높아진 건 앞선 정부 조사 등에서도 나타났는데, 혈압·혈당·콜레스테롤·간수치 등 주요 만성질환 위험 지표도 함께 나빠진 사실이 드러났다.

 

이번 자료는 서울 시내 초등학교 1·4학년, 중학교 1학년, 고등학교 1학년을 대상으로 표본 조사한 결과다. 작년에는 초등학교 31곳(3939명), 중학교 30곳(2265명), 고등학교 40곳(2786명)이 조사 대상이었다. 

 

 

소아·청소년 비만은 체질량지수(BMI·체중을 키의 제곱으로 나눈 값)가 성별·연령별 상위 5%에 속하는 경우다. 또 수축기·이완기 혈압이 성별·연령별·신장 대비 상위 5% 이내일 때 소아·청소년 고혈압으로 진단한다.

 

조사 결과 비만율이 증가했을 뿐 아니라, 당뇨·지방간 등 성인병 위험 신호가 나타난 비율도 현저히 올랐다. 비만 학생만 대상으로 혈액 검사를 한 결과, 이 중 고혈당(혈당 126mg/dL 이상)인 비율은 32.6%로, 2019년 대비 11.4%포인트나 올랐다. 

 

 

비만 학생 중 고콜레스테롤혈증(총콜레스테롤 수치 200mg/dL 이상) 비율은 58.0%로 같은 기간 8.4%포인트 증가했고, 간수치 상승(AST 또는 ALT 45IU/L 초과)이 나타난 비율은 18.7%로 5.2%포인트 올랐다.

 

이러한 지표가 개선되지 않고 10~20년간 지속될 때 동맥경화나 당뇨병 등으로 발전하게 되며 방치할 경우 10~20년 후에 건강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게 전문가의 진단이다.

 

생활 습관 지도 등을 통해 성인보다 쉽게 비만을 교정할 수 있는 소아·청소년 시기에 비만을 고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경고도 있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