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4.5℃
  • 구름조금강릉 0.2℃
  • 맑음서울 -4.4℃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0.1℃
  • 맑음광주 -1.4℃
  • 맑음부산 1.3℃
  • 구름조금고창 -2.7℃
  • 제주 1.2℃
  • 맑음강화 -5.0℃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0.1℃
  • 맑음거제 1.1℃
기상청 제공

The건강샘터

당뇨병 극복하려면 외로움도 이겨 내세요. 

2형 당뇨병 발병 위험은 평소 생활 습관이나 유전적 요인으로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여기에 새롭게 외로움도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연구팀은 노르웨이 과학기술대학과 노르웨이 지역보건국 등 공동 연구에 사용된 데이터를 분석했다. 이 데이터는 1984년부터 2019년까지 4회 실시된 인구 조사에 의한 23만 명 이상 건강 정보로 이뤄져 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2형 당뇨병이라고 판단된 사람 중 남성 비율은 59%, 평균 연령은 48세, 결혼 비율은 73%였다. 또 인구 조사에서 설문조사를 통해 전체 참가자 중 13%가 외로움을 호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고독감 수준이 높은 게 20년 뒤 2형 당뇨병을 앓을 위험이 높아지는 것과 강하게 관련되어 있었다고 보고하고 있다. 

 

설문조사에서 외로움을 느끼는지 여부 질문에 강하게 느낀다고 응답한 참가자는 외로움을 느끼지 않는다는 참가자보다 2형 당뇨병 발병 가능성이 2배 높았다고 한다.

 

외로움과 2형 당뇨병 발병 인과관계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연구팀은 사회적 참여와 영향력이 건강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시사한다. 예를 들어 친구로부터 조언이나 지원을 받는 것으로 식사나 신체 활동, 스트레스 경감에 긍정적 영향을 준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사회적 연결이 적은 경우에는 이런 긍정적 영향이 부족하고 결과적으로 외로운 사람은 2형 당뇨병 발병 위험이 높아질 것이라고 연구팀은 추측하고 있다.

 

연구팀은 의료 종사자는 임상 진찰에서 외로움과 사회적 교류에 관한 것도 포함해 환자 우려에 대해 개방적으로 상호작용하는 게 중요하다고 밝혀 2형 당뇨병에 관한 임상 가이드라인에 외로움에 대한 대처를 포함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