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흐림동두천 -2.0℃
  • 흐림강릉 -2.5℃
  • 구름많음서울 -0.6℃
  • 흐림대전 1.3℃
  • 흐림대구 2.5℃
  • 흐림울산 2.5℃
  • 흐림광주 2.7℃
  • 흐림부산 3.1℃
  • 흐림고창 3.2℃
  • 제주 7.2℃
  • 구름많음강화 -1.4℃
  • 흐림보은 0.9℃
  • 흐림금산 1.4℃
  • 흐림강진군 4.0℃
  • 흐림경주시 2.1℃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WellbeingWellending

소중한 자산 '천마도' 세상에 선보이기 만만치 않았던 과정

'신라 대표 유물' 천마도는 2점이 한 쌍…한 달씩 나눠 전시 예정

 

현재 남아있는 신라 회화 작품으로서는 거의 유일한 이 유물의 실물이 공개된 건 2014년 이후 약 9년 만이다. 천마총 발굴 50년을 기념하기 위한 특별한 '외출'이다.

 

김현희 국립경주박물관 학예연구과장은 "박물관에서 일하는 관계자들도 쉽게 볼 수 없는 유물"이라며 "수장고에서 꺼낸 순간부터 전시하는 지금, 이 순간도 가슴이 벅차다"고 말했다.

 

귀한 유물이 나오기까지의 과정은 만만치 않았다.

천마총은 5세기 후반 혹은 6세기 초반에 조성된 것으로 추정되는 왕릉급 무덤이다. 그 안에서 나온 천마 그림 역시 적어도 1천500년의 세월이 쌓였기에 조심할 부분이 많다.

 

특히 빛에 노출되면 색이 바래거나 외형상 변화를 일으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국보인 천마도가 오랜 기간 수장고에 머물러야 했던 이유도 여러 위험 요소가 있기 때문이다.

김 과장은 "일반적으로 전시실에 쓰는 조명보다 조도를 낮추고 바닥 면에 간접 조명 시설을 설치했다. 온도와 습도도 두 갈래로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조절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물관 측은 천마 관련 유물을 전시한 공간에서 촬영도 제한했다.

구본창 작가가 찍은 사진, 천마총에서 출토한 황금 유물을 전시한 공간에서는 자유롭게 '인증샷'(인증 사진)을 남길 수 있지만 천마도를 볼 때는 안된다. 진열장 옆에는 직원이 항상 있도록 했다.

 

천마도를 어떻게, 또 얼마나 보여줄지도 고민거리였다.

당초 박물관은 유물을 안전하게 보존할 수 있도록 전시 개막 후 2주, 폐막 전 2주를 합쳐 총 4주간만 천마도를 공개하려고 했으나 여러 차례 회의 끝에 방침을 바꿨다.

더 많은 관람객이 천마총 발굴 50년의 의미를 기억하도록 하기 위해서다.

 

김 과장은 "문화유산은 우리 후손에게 물려줘야 할 소중한 자산"이라며 "최대한 안전에 신경 쓰면서 많은 사람이 볼 수 있도록 전시 기간 내내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빛에 약한 유물 특성상 전시가 열리는 두 달 내내 공개하기는 어려웠다고 한다.

몇 번을 머리를 맞댄 끝에 나온 결론은 '2점의 천마도를 교대로 보여주자'였다.

천마가 그려진 말다래는 자동차 바퀴 옆에 있는 흙받기와 비슷하다. 말 안장의 양쪽에 매달아 사용하기에 2점이 한 쌍을 이루는데 천마도 역시 정확히는 2점이 있다.

 

사람들이 잘 알고 있는 천마도는 2점 가운데 아래에 있던 것이다. 위에 있었던 천마도는 발굴 당시 급히 보존 처리를 하는 과정에서 흘러내린 약품이 스며들어 일부가 손상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랜 준비를 마친 두 천마도는 5월 4일∼6월 11일, 6월 12일∼7월 16일로 나눠 관람객을 만날 예정이다.

 

관련기사: 1천500년 신라의 어둠 뚫고 하늘 달려온 '천마'

 

 

#천마도 #경주천마총장니천마도 #경주박물관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