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9.23 (토)

  • 구름조금동두천 15.5℃
  • 맑음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9.8℃
  • 구름조금대전 16.4℃
  • 맑음대구 18.5℃
  • 맑음울산 17.4℃
  • 맑음광주 19.0℃
  • 맑음부산 20.1℃
  • 구름많음고창 15.8℃
  • 구름많음제주 23.7℃
  • 구름조금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4.0℃
  • 구름많음금산 14.1℃
  • 구름조금강진군 18.1℃
  • 구름조금경주시 16.1℃
  • 구름조금거제 18.2℃
기상청 제공

The건강샘터

'아침형' 건강관리 습관 4가지는?

아침에 일어난 후 실천하는 사소한 습관이 건강 효과를 가져다줄 수 있다. 일과를 시작하기 전에 실천하면 좋은 '건강 습관' 4가지를 알아본다.

 

기지개만 켜도 혈액 순환 촉진 

 

아침에 일어나서 기지개를 펴는 습관은 잠들었던 몸의 혈액 순환을 촉진한다. 아침에 활동을 시작할 때는 낮에 움직일 때보다 더 많은 에너지가 필요하다. 이때 몸 곳곳에 혈액이 원활히 전달돼야 하는데 기지개는 전신에 혈액이 잘 돌도록 돕는다. 

기지개를 펴면 근육이 수축하면서 혈압이 다소 높아지기 때문이다. 기지개가 자는 동안 굳은 근육과 관절을 이완시키기도 한다. 이는 기상 후 갑자기 움직여 발생할 수 있는 근육통이나 근육경련을 방지한다.


공복에 마시는 물, 장활동에 도움

 

공복에 마시는 물은 기상 직후 부족한 수분을 보충하고, 장을 부드럽게 자극하면서 소화기관이 활기차게 움직이도록 돕는다. 물 한 잔만으로도 도움이 된다.

 

하지만 기상 직후 찬물을 마시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 자율신경계가 과도하게 자극 받을 수 있다. 공복에 마시는 물의 효과를 극대화하려면 체온보다 약간 낮은 30도 전후의 미지근한 물이 좋다.

 

신선한 과일로  독소 배출

 

공복에 먹는 과일은 소화가 빠르고 몸에 필요한 효소를 공급해서 배설 기능에 도움을 준다. 그리고 과일에 들어있는 칼륨은 독소가 원활히 배출되게 한다. 특히 우리 몸은 독소를 내보내는 배출 주기가 새벽 4시부터 낮 12시 사이여서 그 사이 과일을 먹으면 해독에 도움이 된다. 다만, 바나나와 귤은 공복에 먹지 않는 것이 좋다. 

공복 가벼운 운동, 체중관리에 좋아

 

아침에는 가벼운 체조나 걷기 운동을 하는 것이 좋다. 기상 직후 하는 체조는 잠들어있던 뇌가 깨어나는 데에 도움을 주고 경직됐던 근육과 관절을 풀어준다. 아침에 하는 가벼운 걷기 운동은 체중 관리에 효과적이다. 특히 공복 상태에서 운동하면 피하와 간에 축적된 지방이 에너지원으로 사용돼 체지방량을 줄일 수 있다.
 

#아침형건강관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