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1 (일)

  • 구름조금동두천 28.0℃
  • 맑음강릉 32.9℃
  • 구름많음서울 29.6℃
  • 구름많음대전 31.1℃
  • 구름조금대구 34.0℃
  • 맑음울산 32.1℃
  • 맑음광주 30.6℃
  • 맑음부산 29.3℃
  • 구름많음고창 30.3℃
  • 구름조금제주 32.2℃
  • 구름조금강화 25.9℃
  • 구름조금보은 30.3℃
  • 구름많음금산 30.0℃
  • 맑음강진군 30.7℃
  • 맑음경주시 33.2℃
  • 맑음거제 28.6℃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구독경제마케팅, 충성고객 확보&안정적인 매출

자동차,가전제품,생활용품, 전통주까지 고객 맞춤형 큐레이션 서비스로 진화

구독경제는 소비자가 구독료를 내고 정기적으로 상품 또는 서비스를 받는 것을 말한다. 

KT경제경영연구소에 따르면 국내 구독경제 시장 규모는 2016년 25조 9,000억 원에서 2020년 40조 1,000억 원으로 54.8% 늘었다. 상품에 대한 소유보다는 경험을 중시하는 소비자가 늘어나고 코로나 19로 비대면 문화가 확산하면서 2025년에는 100조 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넷플릭스, 왓챠, 유튜브 프리미엄처럼 구독료를 내고 영화, 드라마, 동영상을 마음껏 볼 수 있는 OTT 서비스 등 구독경제는 ESG, 메타버스, 탄소 중립 등이 화두가 될수록 더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기존 구독 서비스는 콘텐츠를 중심으로 이뤄졌지만 최근에는 소프트웨어, 게임, 의류, 식료품, 자동차, 부동산에까지 다양한 분야로 퍼지고 있다. 

 

 

구독경제 마케팅을 활용하면 기업은 충성 고객을 확보하고, 그들을 계속 묶어두는 ‘자물쇠 효과(lock-in effect)’를 거둘 수 있다. 또한 매월 구독료를 받을 수 있어 더욱 안정적인 매출을 거둘 수 있으며, 고객들의 소비 패턴을 분석하여 고객 맞춤형 큐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할 수도 있다.

 

소비자 입장에서도 다양한 제품, 서비스를 합리적인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고, 시공간의 제약 없이 원하는 제품을 원할 때 사용이 가능해 기업과 소비자 모두 ‘윈-윈’할 수 있는 마케팅 사례라 볼 수 있는데 어떤 종류의 구독 서비스가 있는지 살펴본다.

 

식음료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설문조사에 따르면 국내 소비자 10명 중 5~6명(57.2%)은 식품 구독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 롯데제과는 빵 구독 서비스 ‘월간 생빵’을 시작했다. 과자와 아이스크림 구독 서비스 ‘월간 과자’, ‘월간 아이스’를 출시한 데 이어 세 번째 상품,

 

코로나19 확산 후 ‘홈술’ 문화로 수요가 높아진 주류도 구독경제 시장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2018년 설립된 전통주 커머스 스타트업 ‘술담화’는 매달 2~4병의 전통주를 배송해주는 서비스다.

페어링컴퍼니가 운영하는 ‘렛츠와인(Let’s wine) 구독클럽’은 와인과 페어링푸드를 함께 정기배송해주는 서비스다. 

 

 

청소, 세탁

코로나19로 더욱 쾌적한 환경을 유지하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어 청소와 세탁 분야에도 구독 서비스가 확산되고 있다. 위덱홈케어는 전문 케어 마스터가 정기적으로 방문해 집안의 모든 가전제품을 완전 분해 청소 및 살균, 집안 전체 방역, 각종 배수구 청소를 제공하는 구독 서비스를 제공한다. 런드리고 서비스는 모바일 앱으로 세탁물 수거 신청을 한 뒤, 이동식 수거함인 ‘런드렛’에 세탁물을 담아 현관문 앞에 놔두면 하루 내 세탁이 완료돼 돌아온다.

 

건강

코로나19로 부쩍 건강관리에 신경 쓰는 소비자가 늘어나며 건강기능식품 구독 서비스 시장도 커지고 있다. ‘필리’는 개개인의 식습관, 생활환경, 몸 상태에 따라 필요한 영양제를 추천하고 정기배송하는 영양제 구독 서비스입니다. 정기구독 시 매달 30일 치 분량의 영양제가 배송된다. 맞춤 질병 예방 카톡 구독 서비스를 제공하는 프리케어미는 2545를 위한 ‘건강한 다이어트와 건강 불균형 바로잡기 구독’ 서비스를 출시했다. 

 

생활용품

필수 생활용품을 정기적으로 구독하는 서비스도 활발한데 와이즐리의 면도기 정기구독 서비스를 이용하면 매월 7,900원 가격으로 와이즐리가 개발한 면도기 핸들과 면도날을 교체시기에 맞춰서 받을 수 있다. 깨끗한나라는 화장지, 키친타올, 미용티슈, 물티슈, 손소독 티슈, 비데 물티슈 등을 구독할 수 있는 서비스를 출시했다.

 

이커머스

구독 서비스 경쟁이 가장 치열한 분야다. 이커머스 기업들은 유료 회원을 늘리기 위해 구독료 이상의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여 가입자를 늘려나가고 있다. 쿠팡은 월 2900원을 매달 결제하는 ‘와우 클럽’ 회원들에게 별도의 비용을 받지 않고 새벽배송·당일배송 등을 제공한다. 이베이코리아의 ‘스마일 클럽’ 서비스는 고객이 정기 결제한 금액보다 더 많은 포인트를 지급하고 할인 쿠폰 등을 제공한다.

 

반려동물

펫팸족(pet+family)을 위한 반려동물 구독 서비스도 주목받고 있다. 동원F&B의 ‘츄츄 정기배송’은 원하는 주기마다 원하는 상품 목록을 정기 배송하며 자유로운 품목 변경이 가능해 다양한 제품 체험이 가능하다. 네슬레 퓨리나 역시 자사 몰인 ‘퓨리나 펫케어’에서 반려동물 맞춤 식단과 정기 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

 

가구, 인테리어 소품

가구, 소품영역에서도 구독 서비스가 생겨나고 있다. 미공은 1개월 단위로 가구와 소품 교체가 가능한 단기구독과, 24개월 정기구독 서비스를 제공한다. 고객들은 정기적으로 취향에 맞춰 가구를 바꿔볼 수 있다.

 

자동차

자동차 업계에서도 앞다퉈 구독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자동차 외에도 차량정비, 주행 구독서비스와 오토바이 구독 서비스도 생겨났다. 현대차그룹은 현대 셀렉션, 기아 플렉스, 제네시스 스펙트럼 등 3가지 구독 서비스를 론칭해 종류별 차량 구독 서비스를 운영중이다. 무빙은 이륜차 리스 업체가 등록한 공유 오토바이를 배달대행 업체가 대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밖에도 분리수거, 그림 렌탈, 육아용품, 보험, SaaS 분야에서도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한 서비스가 속속 출시되고 있다.

 

출처 :  뉴스와이어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