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1 (일)

  • 흐림동두천 20.3℃
  • 흐림강릉 22.0℃
  • 흐림서울 22.2℃
  • 흐림대전 23.4℃
  • 구름조금대구 22.2℃
  • 구름많음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4.0℃
  • 구름조금부산 22.8℃
  • 흐림고창 21.8℃
  • 흐림제주 24.8℃
  • 구름조금강화 19.5℃
  • 흐림보은 22.6℃
  • 흐림금산 21.8℃
  • 흐림강진군 22.0℃
  • 구름많음경주시 19.5℃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지상 최대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개막

메타버스부터 AI까지 세계 모바일 기술 총망라

MWC 개막…메타버스부터 AI까지 세계 모바일 기술 흐름 읽는다

지상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막을 올린다.

 

'연결성의 촉발'을 주제로 삼은 MWC 2022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속에도 온·오프라인 병행으로 나흘간 열린다.

 

2020년에는 취소, 2021년에는 연기하는 우여곡절 끝에 정상적으로 개막한 올해 MWC에는 세계 155개국에서 1천500곳이 넘는 기업이 참가했다.

 

 

기조연설자로는 미국 AT&T, 프랑스 오랑주, 독일 보다폰 등 주요 통신사 최고경영자(CEO)와 노키아, HTC, 퀄컴 등 통신 장비 회사 CEO 등이 나선다.


이번 MWC는 5세대 이동통신(5G), 사물인터넷(IoT), 핀테크, 인공지능(AI) 등 모바일 분야 신기술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무대가 될 전망이다.

 

한국에서는 삼성전자와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 중견·중소기업 53곳, 스타트업 51곳 등 110개 가까운 기업이 MWC에 참가한다.

 

삼성전자는 528평 규모의 부스에 스마트폰, 태블릿PC, 스마트워치, 노트북으로 이어지는 '갤럭시 생태계'를 경험하는 공간을 마련했다.

 

 

갤럭시 S22, 갤럭시탭 S8, 갤럭시 워치4 뿐만 아니라 전날 처음 공개한 노트북 갤럭시 북2 프로 시리즈를 체험할 수 있다.

 

삼성전자와 같은 홀에 전시장을 마련한 SKT는 메타버스 콘셉트로 부스에 입장해서 퇴장할 때까지 현실과 가상이 만나는 경험을 즐길 수 있다.

 

SKT는 지난해 7월 출시한 메타버스 서비스 '이프랜드'(ifland)와 국산 AI 반도체 '사피온' 등을 전 세계 고객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KT는 '디지털혁신의 엔진, DIGICO KT'를 주제로 전시관을 열어 AI와 로봇을 활용하는 국내 서비스를 세계에 알릴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일반 관람객용 전시관을 운영하지 않고, 5G 서비스 시연존을 운영하며 확장현실(XR) 콘텐츠를 선보인다.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는 국내 84개 기업이 참여하는 통합 한국관을 운영하고, 유럽·중동지역 바이어와 투자자를 불러 상담을 주선한다.

 

정부에서는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참석해 3월 1일 모바일 부문의 미래 전망을 주제로 하는 세션에서 기조연설을 한다.

 

#mwc2022 #모바일전시회 #바르셀로나 #메타버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