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2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4℃
  • 구름많음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18.5℃
  • 흐림대전 16.4℃
  • 흐림대구 17.9℃
  • 흐림울산 17.3℃
  • 흐림광주 18.9℃
  • 흐림부산 19.5℃
  • 흐림고창 16.2℃
  • 흐림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15.8℃
  • 흐림보은 13.5℃
  • 흐림금산 14.5℃
  • 흐림강진군 17.3℃
  • 흐림경주시 16.3℃
  • 흐림거제 18.2℃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세계로 향하는 K-스타트업, 정부가 적극 지원한다.

구글, 에어버스 등 손잡고 세계적 유니콘으로 성장토록 앞장서겠다

 

중소벤처기업부는 8일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열린 ‘비상경제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K-Startup(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전략’을 발표했다.

 

정부는 벤처·스타트업이 내수 과밀 경쟁을 넘어 글로벌 디지털 경제를 선도할 수 있도록 벤처·스타트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촉진하고 그 기반이 되는 국내 창업·벤처생태계의 개방성을 높이는 방안을 마련했다.

 

이와 관련 중기부는 코로나를 거치면서 글로벌 스타트업이 디지털 경제의 중심으로 부각되고 전세계적으로 디지털 경제를 선점하기 위한 경쟁도 심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국내 유니콘·벤처기업이 일자리 창출의 주역으로 떠올랐으나 내수시장을 중심으로 경쟁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기부는 ‘K-스타트업 글로벌 진출 4대 전략’으로 ▲민간역량 활용 및 부처협업을 통한 맞춤형 지원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및 해외거점 확대 ▲해외 인재·자본의 국내 유입 환경 조성 ▲K-Startup 대표브랜드 확립·확산 등을 제시했다.

 

중기부는 2023년부터 구글, 에어버스 등 시장 지배력을 갖춘 9개 글로벌 기업과 함께 270개 스타트업의 성장과 해외 진출 지원에 나선다.

 

 

창업·스타트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돕는 국내 협업 대기업 수도 5곳에서 10곳으로 확대한다.

또 내년에는 ‘글로벌 유니콘 프로젝트’를 추진, 스케일업 단계의 유망 벤처·스타트업이 글로벌 유니콘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민간 컨설팅사를 활용해 글로벌화 전략 수립과 자금, 네트워킹을 지원한다.

 

분야별 전문화된 해외진출 지원을 위해 부처 협업으로 각 부처에서 산업별 유망 스타트업 140개사를 발굴하고 중기부의 현지 액셀러레이팅 및 분야별 후속지원을 연계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달 중에 미국에서 국내 스타트업과 글로벌 대기업, 글로벌 벤처캐피털 간 네트워킹·협업 행사를 마련한다.

 

국내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행사인 컴업은 완전히 민간으로 이양해 민간의 전문성과 네트워크를 활용, 세계 5대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로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영 중기부 장관은 “벤처·스타트업은 디지털 경제의 선발대로 글로벌 디지털 경제의 선도국가 도약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우리 벤처·스타트업이 내수 시장에만 머물지 않고 좋은 아이템과 우수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적극적으로 해외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중기부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K-Startup #해외진출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