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6 (토)

  •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7.9℃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8.7℃
  • 맑음울산 10.4℃
  • 맑음광주 7.3℃
  • 맑음부산 12.0℃
  • 맑음고창 3.5℃
  • 맑음제주 11.7℃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The건강샘터

잠은 아예 캄캄한 환경에서, 왜? 

 

최근 시카고 노스웨스턴대 파인버그 의학전문대학원 연구팀이 63~84세를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 수면 중 빛에 노출될수록 당뇨병, 비만, 고혈압 발병률이 높았다.

 

잠자는 동안 몸은 스스로 회복하는데 밝은 곳에서 자면 자율신경이 활성화돼 심박수가 높아지는데, 다음날 혈당을 높일 수 있다. 

 

수면 중 빛이 밝을수록 늦잠을 잘 가능성도 높으므로  늦잠을 자는 사람일수록 생활 사이클이 밀려 심혈관 장애, 대사 장애의 위험이 커진다.

 

 

이헌정 고려대 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밤에 잘 때 푹 자야 하는데 빛이 있으면 질 좋은 잠을 자기 어렵고 우리 몸의 생체 시계를 뒤로 밀리게 한다"며 "당뇨나 비만 여러 가지 암 특히 여성의 유방암 같은 경우 빛 공해와 연관이 많다"고 설명했다.

 

또 자기 전 스마트폰 등 인위적인 빛에 노출되면 무기력, 피로감이 증가하고 불면증·수면장애를 유발하는데 강한 빛에 의해 생리적 기능에 문제가 생기면 우울증, 조울증 같은 기분장애가 발생할 가능성도 커지기 마련이다.

 

수면 중 몸에 영향을 주는 빛에는 TV, 모니터, 스마트폰의 빛은 물론 실내 조명기구, 밤의 가로등 빛까지 포함되고  심지어 물체를 겨우 인식할 정도로 약한 빛도 인체에 나쁜 영향을 끼칠 수 있다. 

 

이헌정 교수는 "가능하면 잠들기 한 시간 전부터 조명을 어둡게 하는 게 좋고, 일상 조명도 너무 밝아서 간접 조명을 사용하는 게 필요하다"며 "침실은 완전히 어둡게 해놓고 가급적 핸드폰은 침실에서 보지 않는 게 좋다"고 말했다.

 

출처 :    공식 제공

 

#수면 #숙면 #늦은잠 #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