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5 (금)

  • 흐림동두천 9.3℃
  • 맑음강릉 13.9℃
  • 박무서울 8.9℃
  • 구름많음대전 4.5℃
  • 구름조금대구 4.7℃
  • 맑음울산 9.7℃
  • 박무광주 7.3℃
  • 구름조금부산 14.2℃
  • 맑음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12.6℃
  • 구름조금강화 9.7℃
  • 흐림보은 0.7℃
  • 구름많음금산 1.7℃
  • 구름많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8.6℃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엄중한 현실, 냉혹한 시장" 이재용 시대 출범 비장한 각오

인재육성, 기술투자, 창의개방 기업문화/ 위기속 더 도전하는 DNA 강조

 

세계 일류기업 삼성그룹이 오랜인고의 세월을 거쳐 마침내 이재용회장 시대를 열었다. 
삼성전자는 27일 이사회를 열어 이 부회장의 회장 승진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 이사회는 글로벌 대외 여건이 악화하고 있는 가운데 ▲ 책임 경영 강화 ▲ 경영 안정성 제고 ▲ 신속하고 과감한 의사결정이 절실하다고 판단해 이같이 의결했다고 설명했다.

 

취임사를 갈음해 사내게시판에 올린 '미래를 위한 도전'이라는 글에서는 "오늘의 삼성을 넘어 진정한 초일류 기업, 국민과 세계인이 사랑하는 기업을 꼭 같이 만들자"며 "제가 그 앞에 서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 회장은 지난 25일 부친인 고(故) 이건희 회장 2주기를 맞아 계열사 사장들과 함께한 오찬에서 "안타깝게도 지난 몇 년간 우리는 앞으로 나아가지 못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새로운 분야를 선도하지 못했고 기존 시장에서는 추격자들의 거센 도전을 받고 있다"며 "최근 글로벌 시장과 국내외 사업장을 두루 살펴봤다. 절박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회장은 "돌이켜보면 위기가 아닌 적이 없다"며 "우리가 어떻게 대응하냐에 따라 기회가 될 수 있다"면서 앞으로의 경영 방향을 암시했다.

이 회장이 언급한 메시지는 크게 다섯 가지다. △세상을 바꿀 인재 양성 △세상에 없는 기술에 투자 △창의적 조직문화 △사회와 더불어 성장 △인류 난제 해결에 기여 등이다.

 

우선 이 회장은 "창업 이래 가장 중시한 가치가 인재와 기술"이라며 "성별과 국적을 불문하고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인재를 모셔오고 양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술과 관련해서는 "세상에 없는 기술에 투자해야 한다"면서 "미래 기술에 우리의 생존이 달려 있다. 최고의 기술은 훌륭한 인재들이 만들어낸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전부터 '초격차 기술력' 확보를 여러 차례 언급해왔다. 지난 8월 기흥 반도체 연구개발(R&D) 기공식에서는 "기술 중시, 선행 투자의 전통을 이어나가자"며 "세상에 없는 기술로 미래를 만들자"고 당부했다.

 

이에 앞서 6월 유럽 출장을 다녀온 뒤에는 "첫 번째도 기술, 두 번째도 기술, 세 번째도 기술"이라며 기술의 중요성을 역설하기도 했다. 

또 "인재들이 마음껏 뛰놀 수 있는 조직문화가 필요하다"면서 열린 조직문화를 주문했다.  "도전과 열정이 넘치는 창의적인 조직을 만들어야 한다"면서 "목표를 향해 치열하게 나아가면서도 상황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하고, 우리의 가치와 질서를 존중하면서도 다양성을 인정하는 개방적인 문화를 조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회환원에 대해서는 "고객과 주주, 협력회사, 지역사회와 함께 나누고 더불어 성장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2019년 삼성전자 창립 50주년을 맞아 임직원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같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것이 세계 최고를 향한 길"이라며 '사회와의 동행'을 강조한 바 있다. 

이 회장은 "인류의 난제를 해결하는 데도 기여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염병과 기후변화 등 지구적인 이슈와 관련해서도 삼성이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 회장은 미래의 삼성을 "꿈과 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기업, 끊임없이 새로운 세계를 열어가는 기업, 세상에 없는 기술로 인류사회를 풍요롭게 하는 기업"이라고 제시했다. 

 

 "오늘의 삼성을 넘어 진정한 초일류 기업, 국민과 세계인이 사랑하는 기업을 꼭 같이 만들자"며 "제가 그 앞에 서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삼성이재용회장 #이재용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