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0.1℃
  • 맑음서울 -6.4℃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0.1℃
  • 구름많음광주 -1.3℃
  • 맑음부산 0.9℃
  • 구름많음고창 -2.9℃
  • 제주 1.7℃
  • 구름조금강화 -5.2℃
  • 맑음보은 -4.0℃
  • 구름조금금산 -3.3℃
  • 구름많음강진군 -1.1℃
  • 맑음경주시 0.0℃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유통기한 아닌 ‘소비기한’ 적용으로 불필요 낭비 줄여

식약처, '식품유형별 소비기한 설정 보고서’ 배포

 

내년 1월1일부터는 식품에 표시되던 유통기한이 ‘소비기한’으로 바뀐다. 이로써 지난 1985년 도입된 유통기한 시대가 37년 만에 막을 내리게 됐다.

 

‘유통기한’은 소비자에게 식품을 판매해도 되는 최종기한을 뜻한다. 그러나 최근 식품 제조기술과 유통체계, 식품 산업 전반의 발달로 섭취기간이 남았음에도 불구하고, 유통기한이 경과했다는 이유로 음식물을 폐기하면서 경제적 손실만 연간 530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민주당 강병원 의원(서울 은평을)이 ‘유통기한 대신 소비기한’을 도입하는 ‘식품 등의 표시ㆍ광고에 관한 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 했고, 지난해 8월 본회의에서 통과돼 내년 본격적인 시행을 앞두고 있다.

 

‘소비기한’ 표시제도가 도입되면 소비자의 식품 선택권이 보다 확대되는 것은 물론, 경제적으로 섭취 가능한 음식을 폐기할 때 발생하는 비용이 대폭 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식품안전정보원에 따르면 “소비기한으로 변경 시 가정 내 가공식품 폐기 감소(1.51%)로 연간 8,860억 원, 식품 산업체 제품의 반품ㆍ폐기 감소(0.04%)로 연간 260억원 사회적 편익이 발생한다”라며 “음식물 쓰레기 처리비용 또한 연간 165억원 감소한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소비기한 도입은 세계적인 추세다.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는 2018년 유통기한 표시가 소비자 오인을 일으킬 우려가 있다며 식품 표시 규제에서 삭제했다.

 

 

그에 따라 소비자 혼란방지, 식량 폐기 감소를 위해 소비기한 표시제 사용을 국제적으로 권고한 바 있으며 EU, 일본, 호주, 캐나다, 미국 등에서는 현재 소비기한을 도입해 시행 중이다.

 

강병원 의원은 “소비기한 표시제도 시행은 국내 식품 산업의 패러다임 전환을 선도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며 “식품의 폐기ㆍ반품을 감소해 매년 8조 원 이상의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을 줄여 국내 경제발전에도 긍정적인 효과를 줄 것으로 예상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소비기한 표시제도 시행에 앞서 23개 식품유형 80개 품목의 소비기한 참고값 등을 수록한 ‘식품유형별 소비기한 설정 보고서’를 배포한데 이어 29개 식품유형 100개 품목의 소비기한 참고값을 최근 공개했다.

 

소비기한 참고값은 식약처가 품목별로 소비기한 설정 실험을 수행한 결과에 따라 정한 잠정 소비기한이며 이는 소비기한 설정 실험을 자체적으로 수행하기 어려운 영업자들이 소비기한 참고값을 참고해 활용할 수 있도록 해 새로 시행되는 제도의 조기 정착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