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27 (금)

  •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0.1℃
  • 맑음서울 -6.4℃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0.1℃
  • 구름많음광주 -1.3℃
  • 맑음부산 0.9℃
  • 구름많음고창 -2.9℃
  • 제주 1.7℃
  • 구름조금강화 -5.2℃
  • 맑음보은 -4.0℃
  • 구름조금금산 -3.3℃
  • 구름많음강진군 -1.1℃
  • 맑음경주시 0.0℃
  • 맑음거제 2.1℃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CES2023] 삼성 LG의 기술 경쟁, 세계가 눈 여겨 보았다

국내 주요 그룹 최고경영자(CEO)들도 전시관 찾아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3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5일(현지 시간) 개막했다. 

개막 첫 날인 5일 오전 10시(현지시간) 주전시관인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는 발디딜 틈 없을 정도로 많은 인파들로 붐볐다. 전시장 입장 시간인 오전 10시까지 전시장에 들어가기 위해 대기하는 사람들로 복도는 인산인해를 이뤘다.

 

올해 CES에는 삼성전자와 LG전자, SK, 현대모비스, HD현대 등 550개 한국 기업을 비롯해 구글,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MS), BMW 등 빅테크와 모빌리티 기업 등 3100개가 넘는 기업들이 참가했다.

 

지난해 현장 전시를 하지 않았던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를 포함해 포춘 글로벌 500대 기업 중 323곳이 이번 'CES 2023' 참가를 결정했다. 관람객 규모도 4만5000명이었던 지난해보다 크게 늘어 10만명 이상으로 추산된다. 현지 일각에서는 올해 관람객이 20만명을 넘을 것이라는 예상도.


▶삼성, LG 치열한 기술 각축전

 

삼성전자는 CES2023 참가 업체 중 가장 넓은 규모인 3368㎡(약 1019평) 규모의 전시관을 꾸렸다. 전시관에 들어가기 위해 긴 줄이 늘어설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몰렸다. 미디어 관계자가 아닌 일반 관람객의 경우 최대 1시간 정도 기다렸다가 입장하기도 했다.

삼성전자는 개별 제품 전시 없이 삼성전자의 제품들과 다른 브랜드 기기가 얼마나 쉽게 연결되고 일상에 편리함을 집중 소개했다.

 

삼성 전시관을 둘러본 길에르메 타지아롤리 브라질 UOL 관계자는 "부스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저시력자를 위해 적용한 '릴루미노' 모드"라고 전했다.

 

에밀리 벤치치 호주 인터미디어그룹 관계자는 "삼성이 다양한 기기와의 연결과 친환경을 통한 에너지 절약 노력을 강조해 흥미로웠다"고 밝혔다. 그는 "LG의 부스는 어떤지 궁금해서 가보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LG전자는 올해 CES 2023에서 '고객 삶을 행복하게 만든다'는 의미인 브랜드 슬로건 '라이프즈 굿'(Life's Good)을 주제로 2044㎡ 규모의 전시관을 운영한다.

 

첫날 가장 먼저 관람객들을 사로잡은 것을 전시관 입구에 설치된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 260장을 이어 붙인 초대형 조형물 '올레드 지평선(OLED Horizon)'이다.

'올레드 지평선'은 올레드만이 가능한 기술이 집약된 혁신적인 구조물이다. 2013년 세계 최초 LG 올레드 TV를 선보인 이래 10년간 선보였던 초격차 행보와 앞으로 펼칠 LG 올레드의 미래가 새로운 지평을 연다는 의미다.

 

지구가 속해 있는 태양계, 별들의 궤적을 담은 밤하늘, 사하라 사막, 세렝게티 국립공원, 7개 폭포로 이루어진 딘얀디 폭포, 북극 빙하, 거대 파도로 유명한 나자레 해변, 세계에서 가장 큰 레인트리, 동굴 안에서 기이한 빛의 예술을 보여주는 안텔로프 캐년 등을 관람객들이 실제로 걷는 듯한 경험을 선사한다.

 

 

'올레드 지평선'을 지나 전시장에 들어서면 LG전자가 이번 CES를 맞아 첫 공개한 세계 최초 무선 올레드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M'이 관람객들을 맞는다.

 

SK㈜ 등 8개 계열사가 '행동'을 주제로 운영된 SK그룹 통합전시관도 줄을 서서 들어가야 할 정도로 문전성시를 이뤘다. 전시관에는 SK㈜ 외에 SK이노베이션, SKE&S, SK하이닉스, SK텔레콤, SK에코플랜트, SKC, SK바이오팜이 참여했다. 이번 CES에서 첫 공개 전시관을 연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등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신세계 정용진·SK 최재원·박정호 등 전시 관람

 

국내 주요 그룹 최고경영자(CEO)들도 전시관을 찾았다.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은 곽노정 사장 등과 함께 SK그룹관을 포함해 국내외 주요 기업관을 관람하며 전시물을 꼼꼼히 살펴봤다.

 

4대 그룹 총수 중 유일하게 CES를 찾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글로벌 기업과의 비즈니스 미팅 등으로 바쁜 시간을 보내고 있다. 아직 SK그룹관을 포함해 전시관을 둘러보지는 못했으며 CES 기간 중 방문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ces2023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