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2022년 해외직구 6조원 돌파, 건강식품-의류-가전제품 순/ 민원도 폭증 10만건 상회

소비자원, "상품 교환 등 어려워 소비자 피해 예방조치 필요"

 

지난해 해외 직구(직접구매) 규모가 6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직구 증가로 관련 소비자 민원도 증가해 최근 5년간 민원 건수는 10만건을 넘었다.

15일 더불어민주당 양경숙 의원이 관세청에서 받은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 지난해 해외직구 액수는 47억2천457만달러였다.

 

이는 지난해 연평균 원/달러 환율(1천292.2원·종가 기준)을 고려하면 6조1천억원이 넘는 규모다.

해외직구는 2018년 27억5천494만달러에서 2019년 31억4천346만달러, 2020년 37억5천376만달러, 2021년 46억5천836만달러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해외직구 이용자 수는 지난해 1천557만3천명으로 1천500만명을 돌파했다. 5년 전인 2018년(519만3천명)과 비교해 3배로 늘었다.

 

지난해 해외직구 건수(9천612만건)도 2018년(3천225만5천건)의 3배 수준으로 증가하면서 1억건에 육박했다.


지난해 해외직구 금액이 가장 많았던 품목은 건강식품(8억6천200만달러)이었다. 의류(8억2천200만달러), 가전제품(4억6천700만달러), 신발류(4억200만달러) 등이 뒤를 이었다.

 

5년간 해외직구가 가장 많이 이뤄졌던 품목도 건강식품(35억7천100만달러), 의류(33억3천800만달러), 가전제품(20억7천700만달러) 등이었다.

해외직구 이용이 늘면서 최근 5년간 관련 소비자 민원도 10만건을 넘어섰다.

2018년부터 2022년 11월까지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해외직구 관련 소비자 민원은 10만2천109건이었다.

 

민원 건수는 2018년 2만2천169건에서 2019년 2만4천194건, 2020년 2만6천954건까지 늘었다가, 2021년 1만4천86건으로 감소했다. 작년 11월까지 접수된 민원은 1만4천706건으로 2021년보다 많았다.

 

유형별로 보면 5년간 취소·환급·교환의 지연 및 거부 관련 민원이 4만3천298건으로 가장 많았고 위약금·수수료 부당청구 및 가격 관련 민원(1만5천840건), 배송 관련 민원(1만2천496건) 등이 뒤를 이었다.


양경숙 의원은 "해외직구는 국내 거래와 달리 교환·환불·사후서비스(A/S) 등이 어렵다는 특성을 가지기 때문에 주요 세부 정보 등을 잘 살핀 후 구매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관계 당국 또한 소비자 피해 예방을 위한 방안 마련과 적극적인 조치에 힘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해외직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