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3℃
  • 구름조금강릉 32.8℃
  • 구름조금서울 28.0℃
  • 구름조금대전 31.7℃
  • 구름많음대구 33.4℃
  • 구름많음울산 25.7℃
  • 구름많음광주 30.8℃
  • 구름많음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6.2℃
  • 맑음제주 25.0℃
  • 흐림강화 21.7℃
  • 맑음보은 30.7℃
  • 맑음금산 31.0℃
  • 구름조금강진군 27.0℃
  • 구름많음경주시 29.9℃
  • 구름많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이건희 '혁신,창조,도전정신' 되새긴 '삼성 신경영 30주년 국제학술대회'

"마누라·자식 빼고 다 바꾸자" 가능을 넘어선 창조의 리더십 재조명

 

삼성이 18일 서울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삼성 신경영 3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를 개최했다. 고(故) 이건희 선대회장의 3주기(10월25일)를 맞아 업적과 경영 철학 등을 다각도로 재조명하고 '도전', '창조', '혁신'으로 압축되는 신경영 정신을 되새겼다.

 

최근 글로벌 경기 침체로 삼성의 주력 산업인 반도체·스마트폰이 불황의 터널을 지나는 가운데 '제2의 신경영'을 토대로 재도약에 나서려는 목적도 있다.

 

한국경영학회 주관, 삼성글로벌리서치 후원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선 '기술과 전략', '인재', '상생', '신세대', '신흥국' 등 6개 분야에서 이 선대회장의 리더십과 삼성의 신경영을 재조명했다.

기조발표를 맡은 로저 마틴 토론토대 경영대학원 명예교수는 '이건희 경영학의 본질은 무엇인가'를 주제로 '전략가'이자 '사상가'로서의 면모를 소개했다. "소포트 품질이 물리적 품질 못지 않게 중요해지고 있다", "우월한 디자인이 경쟁력을 이끌 것" 등 30년 전 미래를 예측한 이 회장의 발언을 소개한 뒤 "이 선대회장은 미래에 대한 상상력과 통찰력을 보유한 대단한 '전략 이론가'이자 통합적 사고에 기반해 창의적 해결책을 만들어내는 능력을 갖춘 '통합적 사상가'였다"고 평가했다.

 

김황식 호암재단 이사장은 기념사에서 “삼성을 이끈 9659일간 이 선대회장님은 그 누구도 가지 않은 혁신의 길을 걸으셨고, 삼성은 신경영을 통해 극심한 글로벌 환경 변화의 파고를 넘을 수 있었고, 반도체와 스마트폰 신화를 이뤘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한국을 대표하는 백건우 피아니스트가 이 선대회장 3주기를 추모하는 공연을 했다. 이 선대회장은 생전 백건우 피아니스트의 해외 연주 활동을 후원했으며, 백 씨는 2000년 삼성호암상 예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19일에는 경기 용인 삼성전자 인재개발원에서 이 선대회장 추모 음악회가 열린다. 이 자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이 선대회장의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등 삼성 총수 일가도 자리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 계열사 사장단도 총출동한다.

 

추모 음악회에서는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무대에 오른다. 조성진은 올해 삼성호암상 예술상을 역대 최연소로 수상했다. 홍 전 관장은 작년 10월 이 회장과 LG아트센터를 찾아 조성진의 공연을 관람할 정도로 '조성진 팬'으로 알려져 있다. 이어 오는 25일에는 경기도 용인 선영에서 이 회장을 비롯한 총수 일가가 참석한 가운데 3주기 추도식이 열린다.

 

#이건희회장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