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17.2℃
  • 흐림강릉 15.4℃
  • 구름많음서울 18.7℃
  • 구름조금대전 14.4℃
  • 구름조금대구 14.4℃
  • 구름조금울산 13.4℃
  • 구름조금광주 17.0℃
  • 구름조금부산 16.0℃
  • 구름조금고창 ℃
  • 맑음제주 18.0℃
  • 구름많음강화 17.3℃
  • 구름조금보은 12.6℃
  • 구름많음금산 12.1℃
  • 맑음강진군 14.9℃
  • 구름조금경주시 12.6℃
  • 맑음거제 15.9℃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네이버 쿠팡, 거대그룹 수난 시대의 내막

네이버, LINE 지분 딜레마/ 쿠팡, 국세청 특별 세무조사


깊어지는 네이버의 LINE '딜레마'

 

일본 정부가 자국 기업 소프트뱅크를 앞세워 네이버의 지분 매

각을 압박하고 있다. 국민 메신저 '라인'을 키운 네이버의 과실을 사실상 거저 먹으려는 의도다. 일본 국민들이 애용하는 메신저를 한국 기업의 영향 아래 둘 수 없다고 보고 네이버를 완전히 라인야후(라인 운영사)에서 밀어내려고 하는 중이다.

 

네이버는 이번 사태로 라인의 기업가치가 흔들리는 상황이 부담이지만 섣불리 협상을 타결할 수도 없다. 어떻게든 지분을 매각해야 하는 상황에 놓여 매각을 단행할 때 지분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할 수도 있어서다. 그야말로 '진퇴양난'이다.

 

일본 총무성은 최근 라인야후와 네이버 간 지분 관계 재검토하라는 취지의 행정 지도를 내리며 네이버의 라인야후 경영권을 일본 기업 소프트뱅크에 넘기라고 물밑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마쓰모토 다케아키 일본 총무상은 지난 10일 앞서 내린 행정 지도에 대해 '경영권 관점'에서 한 게 아니라고 밝혔지만 이미 소프트뱅크, 라인야후까지 동원한 네이버 밀어내기는 진행 중이다.

 

라인은 2011년 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가 기획하고 신중호 최고제품책임자(CPO)가 개발을 이끈 한국산 메신저다. 동일본 대지진 등 여러 재난 상황에서 비상 연락망의 역할을 훌륭하게 수행하며 국민 메신저로 거듭났다.

 

입지를 다지던 라인은 2019년부터 일본 기업 소프트뱅크와 손잡기 시작했다. 네이버 자회사 라인과 소프트뱅크 계열사 Z홀딩스(야후재팬 운영사)가 합작법인을 세우면서 공동 경영이 닻을 올렸다. 지난해 10월 합병, '라인야후'로 다시 태어났다. 라인야후의 최대 주주는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50%씩 출자해 설립한 A홀딩스로 라인야후 지분 64.5%를 갖고 있다.

 

라인야후는 메신저 서비스 라인을 토대로 간편결제 서비스 '라인페이'와 블록체인, 이커머스 등 ICT 사업까지 영위하며 일본 내 영향력이 막강하다. 특히 라인은 약 9600만명의 이용자를 보유하며 기간 통신사로 여겨질 정도다.

 

한국 기업인 네이버가 이러한 라인을 비롯한 여러 사업에 관여하는 상황이 일본으로선 불편했다는 분석이다. 기회를 엿보던 일본 정부는 개인정보 유출을 고리로 네이버 경영권을 무력화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일본 통신사 소프트뱅크가 적극적으로 네이버 지분 매입을 추진하는 것도 현지 정부의 물밑 지원 없이 어렵다는 시각이다.

 

현재 소프트뱅크는 네이버와 라인야후 지분을 두고 매각 협상을 진행 중이다. 매각 금액이 관건인데 양측 이견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의 A홀딩스 지분 가치는 약 8조원, 경영권 프리미엄을 더하면 10조원 정도로 추산된다.

 

쿠팡, 특별세무조사 현황 


이커머스(전자상거래) 플랫폼 쿠팡이 국세청으로부터 특별 세무조사를 받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지방국세청 국제거래조사국은 지난 달 서울 소재 쿠팡 본사에 조사관들을 보내 세무 자료를 확보했다.

 

서울청 국제거래조사국은 통상 역외 탈세 등 일부 이슈에 대해서는 비정기 특별 세무조사를 벌인다. 이번 쿠팡 세무조사는 비정기 조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세청은 미국 법인인 쿠팡의 모회사 쿠팡Inc와 계열사 간 거래를 들여다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쿠팡Inc가 있는 미국 델라웨어주는 조세회피처로 분류되는 지역 중 하나다. 쿠팡Inc는 한국 쿠팡의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쿠팡 측은 세무조사 중인 사실은 인정하면서도 특별 세무조사는 아니라고 밝혔다. 쿠팡 관계자는 “통상적인 세무조사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쿠팡은 공정거래법·하도급법 등 위반 의혹으로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다수의 조사를 받고 있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