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0 (토)

  • 흐림동두천 24.7℃
  • 구름많음강릉 28.4℃
  • 흐림서울 26.6℃
  • 대전 28.1℃
  • 구름조금대구 28.5℃
  • 구름조금울산 28.1℃
  • 흐림광주 28.0℃
  • 구름조금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28.1℃
  • 구름조금제주 30.0℃
  • 흐림강화 26.5℃
  • 흐림보은 27.7℃
  • 흐림금산 28.4℃
  • 맑음강진군 28.3℃
  • 구름많음경주시 27.3℃
  • 맑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카카오가 초거대 의료AI 사업 따냈다, 무슨 일?

카카오헬스케어 컨소시엄이 정보통신산업진흥원 '초거대AI 기반 보건의료 서비스 지원 사업' 주간사업자에 선정됐다.

이 사업은 초거대AI를 활용해 △실시간 소아 건강상담, 소아 맞춤형 질병예측 알림 서비스 개발·실증 △소아 진료 지원을 위한 환자 맞춤형 증례 분석·처방 보조 서비스 개발·실증이 목표다. 

전국의 소아청소년과 병·의원이 줄고 있는 상황에서 초거대AI를 활용해 의료서비스 공급 체계를 강화하자는 취지다. 2027년까지 4년 간 320억원이 투입된다.

 

카카오헬스케어는 모기업인 카카오와 분당서울대병원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이 컨소시엄은 △카카오헬스케어가 AI 기반 당뇨 관리 서비스 '파스타'를 운영하며 축적한 임상·데이터 운영 경험 △카카오가 보유한 국민 메신저 '카카오'와 연내 공개 예정인 거대언어모델(LLM) 코지피티를 고도화한 '코지피티 2.0' △국내 최고 수준의 임상 역량을 보유한 분당서울대병원을 경쟁력으로 내세웠다. 

 

특히 카카오헬스케어가 '카카오' 메신저를 활용해 만성질환(당뇨) 관리 플랫폼을 개발·운영한 역량을 높이 평가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는 이번 사업 수주로 국내 초거대AI 시장에서 핵심 레퍼런스를 확보하는 동시에 의료AI 분야 진출을 본격화할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 

 

의료영상정보를 분석해 질병 예측을 돕는 등 기업간거래(B2B) 사업이 주류를 이루던 국내 의료AI 시장에서 카카오 메신저를 활용한 기업-소비자간거래(B2C)사업 모델까지 제시할 수 있게 됐다. .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