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구름많음동두천 28.1℃
  • 흐림강릉 22.7℃
  • 구름조금서울 28.0℃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28.5℃
  • 맑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9.3℃
  • 맑음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28.0℃
  • 맑음제주 26.8℃
  • 구름조금강화 25.0℃
  • 흐림보은 26.7℃
  • 구름많음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30.4℃
  • 구름많음경주시 27.8℃
  • 맑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The건강샘터

당뇨병과 바나나, 무슨 관계?

 

당뇨 있어도 바나나는 몸에 좋다

 

당뇨병 환자에게도 바나나는 다양한 영양소를 섭취할 수 있는 좋은 과일이다. 다른 과일과 마찬가지로 바나나에도 혈당 균형을 잡아주는 식이섬유와 질병과 싸우는 미네랄, 비타민 등이 풍부하다. 특히 바나나는 나트륨으로 인해 혈압이 너무 높아지는 것을 막을 수 있는 칼륨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칼륨은 뼈를 강화하고 신장 결석 위험을 줄이는 데도 도움이 된다.

 

또, 바나나는 운동 전후에 먹으면 에너지를 보충하고 근육 부상을 막을 수 있다. 땀을 많이 흘려 전해질이 부족해지면 근육 경련이 일어날 수 있는데 바나나에 함유된 칼륨이 신경과 근육 기능 조절을 돕는다.

 

바나나를 먹으면 숙면도 취할 수 있다. 바나나에 장 기능과 뇌 기능을 개선하는 프리바이오틱스와 숙면에 도움을 주는 멜라토민 생성에 필요한 아미노산인 트립토판이 풍부한 때문이다. 바나나에 풍부한 마그네슘도 숙면에 도움이 되는 미네랄로 알려져 있다.

 

미국 건강포털 ‘더헬시(Thehealthy)’는 전문가 의견을 바탕으로  바나나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만큼 혈당을 급상승 시키지는 않으며 당뇨병 환자에게 좋은 영양소도 풍부해 제대로 먹기만 한다면 오히려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보도했다. 

 

 

당뇨병 환자가 바나나 잘 먹는 법

 

하지만 바나나가 천연 당분이 많은 과일인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래서 당뇨병 환자가 바나나를 섭취할 때는 약간의 주의가 필요하다. 바나나가 주는 건강상의 이점은 누리면서 혈당 상승을 막으려면 다른 요리에 바나나를 추가해 먹거나 1/2개 정도로 양을 조절해야 한다. 너무 익어 당분이 많은 바나나보다는 살짝 덜 익었나 싶은 정도로 단단한 바나나를 골라 먹는 게 좋다.


지방이나 단백질처럼 소화가 느린 영양소가 함유된 식품과 고당분, 고탄수화물 음식을 함께 먹으면 혈당 상승 속도를 늦출 수 있다. 단백질이 풍부한 그릭 요거트에 바나나를 썰어 넣어 먹는 것이 대표적이다. 이 외에 식이섬유가 풍부한 오트밀, 시금치 등도 바나나와 같이 먹으면 좋은 음식으로 꼽힌다.

 

바나나는 식이섬유 함량이 아주 높은 저항성 전분이 풍부한 식품이다. 하지만 바나나가 익으면서 저항성 전분이 우리 몸에 빠르게 영향을 주는 유형의 당으로 변하기 시작한다. 바나나가 부드럽고 껍질이 갈색일수록 혈당 수치에 영향을 주는 당분이 높아진다는 뜻이다.

 

따라서 당뇨병 환자의 경우 살짝 덜 익은 듯한 단단한 바나나를 구입해 먹으면 혈당이 높아지는 것을 막으면서 몸에 유익한 비타민이나 영양소, 섬유질을 섭취할 수 있다.

 

 

#당뇨병바나나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