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7 (화)

  • 구름많음동두천 -0.7℃
  • 흐림강릉 0.0℃
  • 흐림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1.8℃
  • 맑음대구 -0.6℃
  • 흐림울산 3.9℃
  • 구름많음광주 3.2℃
  • 구름조금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0.3℃
  • 맑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7℃
  • 구름많음보은 -1.8℃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2.0℃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가야고분군 7곳 국내 16번째 세계유산 등재,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최종 확정 | 세계유산의 가치 보존에 기여

‘탁월한 보편적 가치’(Outstanding Universal Value, OUV) 인정 

 

4~6세기 영호남 지역의 가야 소국 지배자들이 묻힌 큰 무덤떼를 일컫는 가야고분군이 한국의 16번째 유네스코 세계유산 목록에 올랐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지난 10일 개막해 17일 오후(한국 시각)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속행된 45차 회의를 통해 이날 안건으로 올라온 ‘가야고분군(영문 이름:Gaya Tumuli)’의 세계유산 등재를 최종 확정했다.

 

세계유산 목록에 오른 ‘가야고분군’은 한반도에서 펼쳐졌던 고대 문명 ‘가야’의 무덤 문화를 대표하는 7개 지역의 고분군으로 이루어진 연속유산을 지칭한다. 

7개 고분군은 전북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 경북 고령 지산동 고분군, 경남 김해 대성동 고분군, 경남 함안 말이산 고분군, 경남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경남 고성 송학동 고분군, 경남 합천 옥전 고분군이다.


제45차 세계유산위원회는 유네스코 공식누리집을 통해 “가야고분군이 주변국과 자율적이고, 수평적인 독특한 체계를 유지하며 동아시아 고대 문명의 다양성을 보여주는 중요한 증거가 된다는 점에서 세계유산 등재의 핵심적 기준인 ‘탁월한 보편적 가치’(Outstanding Universal Value, OUV)가 인정된다”는 평가 근거를 공개했다.


‘가야고분군’ 등재 결정은 지난 2013년 세계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된 이후 10년 만에 맺은 결실이다. 2021년 1월 한국 정부가 유네스코에 신청서를 제출한 뒤 유네스코 자문‧심사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이코모스‧ICOMOS)의 현지실사 등을 거쳐 올해 5월 이코모스의 ‘등재 권고’ 의견을 받았고 17일 등재 결정으로 이어졌다.


문화재청은 “문화재청과 외교부, 주유네스코대한민국대표부, 해당 지자체, 가야고분군 세계유산등재추진단이 힘을 합쳐 이뤄낸 결과”라면서 “세계유산의 가치를 보존하고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관할 지자체와 적극적으로 협력하며 최선의 지원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야고분군 #세계문화유산등재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