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1 (일)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8.2℃
  • 서울 24.4℃
  • 구름많음대전 25.6℃
  • 흐림대구 27.3℃
  • 맑음울산 27.6℃
  • 천둥번개광주 25.7℃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5.7℃
  • 구름조금제주 30.6℃
  • 흐림강화 22.0℃
  • 흐림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6.0℃
  • 흐림강진군 25.8℃
  • 맑음경주시 28.3℃
  • 구름많음거제 27.0℃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이재용, 마국서 저커버그 등 빅테크 수장들과 나눈 얘기들

‘글로벌 전략회의’ 열어 비전과 사업계획 구체화 계획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2주간의 미국 출장을 마치고 13일 귀국했다. 
이 회장은 메타, 아마존, 퀄컴 등 빅테크(거대기술) 기업 최고경영자(CEO)들과 만나 미래기술과 사업협력을 논의했다. 

 

삼성에 따르면 이 회장은 통신사업자 버라이즌 한스 베스트베리 CEO와의 만남 등 미 뉴욕과 워싱턴에서의 일정 후 미 서부에서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인공지능(AI)·반도체 분야 주요 빅테크 기업 CEO들과 잇따라 회동했다.

 

이 회장은 이번 출장을 통해 삼성의 글로벌 위상과 미래기술 경쟁력을 점검하고, AI 등 첨단 분야에서 삼성과 고객사의 기술 경쟁력을 결합해 상호 윈윈할 수 있는 새로운 협력 모델 구축에도 집중했다.

 

이 회장은 지난 11일(현지시간) 팰로앨토에서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와 다시 만났다. 지난 저커버그 CEO 방한 당시 삼성 영빈관인 승지원에서 식사한 뒤 4개월 만의 만남이다. 이번에 저커버그 CEO가 자택으로 이 회장을 초대했다. 

 

이 회장과 저커버그 CEO는 AI·가상현실·증강현실 등 ICT 산업 및 소프트웨어 분야에서의 협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12일(현지시간)에는 아마존 시애틀 본사에서 앤디 재시 아마존 CEO를 만났다. 이 자리에는 삼성전자 전영현 디바이스솔루션(DS)부문장, 이정배 메모리사업부장 등이 배석했다. 

 

이 회장과 재시 CEO는 생성형 AI와 클라우드 컴퓨팅 등 현재 주력 사업에 대한 시장 전망을 공유하고 추가 협력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 회장은 미국 출장 일정을 마치며 “삼성의 강점을 살려 삼성답게 미래를 개척하자”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달 말 ‘글로벌 전략회의’를 열고 이번 출장을 통해 다진 글로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비전과 사업계획을 구체화할 계획이다.

 

최근 삼성 안팎으로 위기감이 고조된 가운데 이 회장이 직접 AI와 반도체 등 핵심 사업과 관련된 글로벌 기업과의 협력 관계를 다지면서 초격차 경쟁력 제고와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을 통한 위기 돌파를 주문한 것으로 풀이된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