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23 (일)

  • 맑음동두천 8.1℃
  • 맑음강릉 10.5℃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10.2℃
  • 맑음대구 11.0℃
  • 맑음울산 12.0℃
  • 맑음광주 9.9℃
  • 맑음부산 12.8℃
  • 맑음고창 9.2℃
  • 맑음제주 11.6℃
  • 맑음강화 7.1℃
  • 맑음보은 8.8℃
  • 맑음금산 9.4℃
  • 맑음강진군 10.6℃
  • 맑음경주시 11.7℃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엔터테인먼츠

박항서 감독 "2018년, 내게 기적 같은 한해였다"

높은 자리에 있을 때 내려오라고 충고, 약속 어기고 싶지 않다

베트남을 열광의 도가니로 만들고 금의환향한 축구대표팀 박항서 감독은 2018년을 '기적'이라고 표현했다.

박 감독은 22일 서울 고려대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홍명보장학재단 주최 자선 축구경기인 '쉐어 더 드림 풋볼 매치 2018'에 참석한 뒤 "올해 기적 같은 행운이 찾아왔다"라며 "선수들과 관계자, 코치들이 도와준 성과라고 생각한다"라며 한해를 돌이켜봤다. 박 감독은 "주변에선 정상에 있을 때 떠나야 한다고 충고하는데, 옳은 말씀이라고 생각한다"라며 "그러나 난 베트남과 내년까지 계약했고, 그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은 일 년 동안 더 큰 행운이 따를 수도 있고, 나락으로 떨어질 수도 있지만, 피해가지 않고 헤쳐나가겠다"라고 강조했다.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정상에 베트남을 정상에 올려놓은 박항서 감독은 홍명보 대한축구협회 전무이사의 부탁을 받고 자선대회 참석차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찾았다. 2003년 시작한 홍명보장학재단 주최 자선 경기는 이날을 마지막으로 중단되는데, 박항서 감독은 "일정은 바쁘지만, 마지막 대회엔 꼭 참석해야 한다고 생각해 베트남 축구협회에 양해를 구하고 비행기를 탔다"라며 참석 배경을 설명했다. 

 


 

베트남 우호훈장 받는 박항서 감독(하노이=연합뉴스)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오른쪽)이 21일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로부터 우호훈장을 받고 있다. 박 감독은 베트남 축구대표팀을 10년 만에 동남아시아 최정상에 올려놨다. 


'박항서 덕분이네'…스즈키컵 승리로 열광의 도가니 '하노이'(하노이 신화=연합뉴스)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15일(현지시간) 하노이에서 말레이시아와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을 1-0으로 장식, 우승하자 하노이 시민들이 거리로 몰려나와 카퍼레이드를 벌이는 등 열광하고 있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