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6 (토)

  • 맑음동두천 3.3℃
  • 맑음강릉 4.2℃
  • 맑음서울 1.3℃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3.8℃
  • 맑음광주 3.6℃
  • 맑음부산 5.7℃
  • 맑음고창 0.7℃
  • 구름조금제주 5.2℃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2.0℃
  • 맑음강진군 3.6℃
  • 맑음경주시 4.1℃
  • 맑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여행 & 이벤트

외교 갈등, 그게 무슨 말이야? 

한.일양국, 상호 관광객 급속 증가 

.

지난해 한국을 방문한 일본인이 9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도 전년도에 비해 증가폭이 주춤했지만 약 40만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통계청이 운영하는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2018년 한국을 여행한 일본인은 전년보다 64만763명(28.1%) 늘어난 292만1360명으로 집계됐다. 한국에 온 일본인 여행자 수는 2009년 28.7% 증가한 이후 9년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 

 

반면 일본을 여행하는 한국인의 증가세는 줄었다. 일본 정부 관광국 통계에 따르면 2018년 일본을 여행한 한국인 수는 전년보다 39만8562명(5.6%) 늘어난 753만9000명으로 추정됐다.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일본을 여행한 한국인이 3년 연속 전년보다 100만명 넘게 증가한 것을 감안하면 증가세가 한 풀 꺾였다. 2017년에는 전년보다 205만136명 늘었다. 단 지난해 일본을 여행한 한국인 수는 2003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가장 많은 수준으로 집계됐다.

 

일본을 여행하는 한국인 수 증가세가 주춤한 것은 자연재해 탓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6월 일본은 오사카 일대를 강타한 지진과 같은해 9월 간사이 지역에 큰 피해를 준 태풍 등 대형 자연재해가 잇따랐다. 최근 한·일 양국은 한국인 징용 피해자 소송과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둘러싼 인식 차이 등으로 갈등이 지속되는 추세다. 하지만 한·일 양국의 외교갈등은 관광객 교류에 있어서 큰 영향을 끼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 연합뉴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