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1 (수)

  • 맑음동두천 22.2℃
  • 구름조금강릉 22.7℃
  • 맑음서울 21.3℃
  • 연무대전 21.0℃
  • 구름많음대구 21.9℃
  • 구름조금울산 21.8℃
  • 구름조금광주 20.6℃
  • 박무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16.4℃
  • 구름많음제주 18.2℃
  • 맑음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20.2℃
  • 구름많음금산 20.7℃
  • 구름조금강진군 20.2℃
  • 구름많음경주시 21.6℃
  • 구름많음거제 21.3℃
기상청 제공

실시간 속보

아마존, 성장둔화 전자상거래에 막대한 투자 진행중

택배, 벨보이 로봇, 라우터, 프라임 서비스 등 장기적 시각

아마존이 최근 들어 전자상거래를 다시 성장궤도에 진입시키기 위해 택배시스템, 벨보이 로봇 , 스마트 스피커, 프라임 서비스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막대한 투자를 펼치고 있다.

 

30일(현지 시간) 로이터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아마존은 둔화 기미를 보이고 있는 핵심사업 전자상거래를 되살리기 위해 장기적인 관점에서 일련의 투자를 하고 있다. 아마존은 올 1분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 증가한 597억 달러의 매출을 올렸다. 전자상거래는 매출신장률이 14%에 그쳤다, 하지만 클라우드 서비스 등 아마존 웹서비스는 41%나 급증했다. 특히 클라우드 서비스는 전체 매출의 13%에 불과했지만 영업이익의 절반 가량을 차지했다. 아마존은 이 같은 성장둔화 양상을 보이는 전자상거래를 회복시키기 위해 올 들어 일련의 조치들을 내놓았다. 

 

.

우선 아마존은 지난 1월 초 ‘키 바이 아마존(Key by Amazon)’이라는 새로운 택배서비스를 선보였다. 앱과 ‘지능형 잠금’ 기능으로 집에서 소포를 배달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다. 프라임 가입자는 ‘차고용 열쇠’를 선택할 수 있다. 아마존은 이를 위해 연결 보안카메라 회사인 블링크(Blink)를 인수했으며 지난해에는 지능형 도어폰 링(Ring)을 10억 달러에 인수했다. 아마존은 또한 지난 1월 말에는 최초의 로봇 택배인 스카우트 (Scout)를 발표했다. 위싱턴 주의 스노호미쉬(Snohomish) 카운티에서 실험운행 중이다. 

 

아마존은 지난 2월 9700만 달러에 라우터를 생산하는 스타트업 기업인 에로(Eero)를 인수했다. 에로 인수는 음성으로 주문할 수 있는 스마트 스피커 에코(Echo)의 기능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스마트 스피커는 미래 전자상거래의 중심이다.  

 

아마존은 또한 식료품 매장인 '홀푸드(Whole Foods)'의 배송을 확장했다. 아마존 고객들은 지난 2017년 인수한 홀푸드에서 쇼핑을 하고 아마존 택배를 통해 집에서 쇼핑한 식료품을 받을 수 있다. 이 옵션은 미국 내 75개 지역에서 이용할 수 있으며 앞으로 확대된다.

 

아마존은 미국 콜스(Kolh’s) 백화점은 2017년부터 파트너십을 맺고 자사제품을 반품받는 서비스를 해왔다. 콜스 백화점은 아마존 물류네트워크의 전초기지 역할을 한다.  아마존은 또한 2분기에 이틀 걸리는 배달시간을 하루로 단축시키는 프라임 배달서비스를 도입하기 위해 8억 달러를 투자했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