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7 (금)

  • 맑음동두천 5.0℃
  • 흐림강릉 4.8℃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5.1℃
  • 구름많음대구 7.8℃
  • 구름조금울산 8.6℃
  • 구름조금광주 7.0℃
  • 구름조금부산 10.7℃
  • 맑음고창 4.1℃
  • 구름조금제주 7.4℃
  • 맑음강화 2.6℃
  • 맑음보은 4.7℃
  • 구름조금금산 5.1℃
  • 맑음강진군 6.8℃
  • 구름많음경주시 8.3℃
  • 구름많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실시간 뉴스

유튜버들의 수입 계산해 주는 앱도 등장

 

.

유튜버가 ‘꿈의 직업’으로 떠오르면서 채널 이름을 입력하면 자동으로 예상 수익을 계산하는 앱(응용프로그램)이 등장했다.

 

1일 구글플레이스토어에 따르면 유튜버 순위·수익 계산 앱인 튜브인사이드가 1000건 이상의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구독자와 조회 수 등을 통해 유튜버의 월 수익과 누적 수익을 추산한다.

 

튜브인사이드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 가장 많은 수익을 낸 채널은 ‘보람튜브’(27억원)다. 음악 채널 ‘제이플라’는 1억5000만원, 생활 채널 ‘보겸TV’는 1억3000만원의 수익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채널을 개설한 이후 지금까지 벌어들인 누적 수익도 알려준다. 이 앱은 보람튜브 메인 채널인 ‘보람튜브 브이로그’는 183억원을, 장난감 채널인 ‘보람튜브 토이스리뷰’는 119억원의 수익을 냈을 것으로 추정했다.

 

보람튜브 전체 수익을 따지면 300억원이 넘는다. ‘먹방’(먹는 방송) 채널인 ‘밴쯔’, 게임 채널인 ‘양띵’ 등도 30억~40억원가량의 누적 수익을 올렸다고 계산했다.

 

유튜브는 이 앱의 신뢰도가 높지 않다는 입장이다. 유튜브 관계자는 “조회 수와 구독자를 토대로 평균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수익을 따진 것으로 보인다”며 “유튜버들의 수익구조는 원칙적으로 비공개인 데다 단순 계산으로 추산하기 어려운 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튜브인사이드에서 계산한 수익이 실제보다 적다는 게 유튜버들의 중론이다. 앱을 통해 산출한 누적 수익이 2000만원 안팎이었다는 한 유튜버는 “실제 벌어들인 돈이 두 배 정도 많다”고 말했다.

#사회공헌저널#김동원기자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