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4.3℃
  • 맑음강릉 6.4℃
  • 흐림서울 3.7℃
  • 맑음대전 -0.3℃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2.6℃
  • 맑음광주 1.2℃
  • 맑음부산 6.4℃
  • 흐림고창 -0.3℃
  • 맑음제주 7.5℃
  • 흐림강화 6.1℃
  • 흐림보은 -3.4℃
  • 구름많음금산 -4.3℃
  • 맑음강진군 -1.1℃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실시간 속보

“국어실력이 중요 경쟁력”, 향상 노력중

잡코리아가 한글날을 앞두고 성인남녀 204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맞춤법’ 관련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성인남녀 4명 중 3명꼴인 76.4%는 ‘국어실력이 중요한 경쟁력이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설문 응답자의 62.5%는 ‘평소 국어실력 향상을 위해 노력한다’고 답하기도 했다.

국어실력이 중요한 경쟁력이라고 실감하는 순간으로는 ‘적당한 말/어휘가 생각나지 않아 곤란스러울 때(49.6%·복수응답)’가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이어 ‘회의/조 모임 등에서 나의 의견을 말해야 할 때(29.5%)’, ‘글을 잘 쓰거나 말을 잘하는 사람을 볼 때(25.8%)’, ‘보고서/과제 등 문서를 작성할 때(22.8%)’, ‘다른 사람과의 커뮤니케이션이 어려울 때(22.6%)’도 국어실력이 경쟁력임을 실감한다고 응답됐다.

 

이밖에 ‘번뜩이는 아이디어, 기획력이 필요한 순간(15.4%)’이나 ‘중요하고 공식적인 이메일을 주고 받을 때(9.0%)’, ‘맞춤법이나 어휘를 틀려 곤란할 때(6.8%)’ 등의 응답이 잇따랐다.

설문결과 성인남녀 62.5%는 평소 ‘국어실력 향상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답했다.

 

국어실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기울이는 노력으로는 절반을 넘는 53.7%(복수응답)가 ‘꾸준한 독서’라고 답했다. ‘신문/뉴스를 시청(49.2%)’한다는 응답도 높게 나타났고, ‘사전 검색, 국어사전을 찾아보는 등 어휘에 관심을 둔다(33.5%)’, ‘신조어/인터넷 용어 대신 바른 말 사용(18.2%)’, ‘일기/블로그 등에 생각을 글로 남기기(8.5%)’ 등의 응답도 이어졌다.

 

 

‘국어능력시험을 보는 등 공부를 한다(3.7%)’는 응답도 있었다.

설문 응답자들이 자주 헷갈리는 맞춤법 1위는 띄어쓰기로 응답률 39.8%(복수응답)를 기록했고, 뒤이어 ▷되vs돼(38.5%), ▷이vs히(17.8%), ▷왠지vs웬지(15.6%), ▷던지vs든지(15.3%) 등도 자주 헷갈리는 맞춤법으로 꼽혔다.

 

한편, 응잡자의 79.4%는 ‘신조어로 인해 세대차이를 느낀 적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연령대별로는 40대 이상 그룹의 경우 88.6%가 ‘신조어로 인해 세대차이를 느낀 적 있다’고 답해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반면 30대 그룹은 85.7%, 20대 그룹은 71.7%가 ‘세대차이를 느꼈다’고 답해 연령대별 차이를 보였다.

 

신조어를 사용하는 사람에 대한 인식으로는 ‘젊은 감각을 지닌 사람(32.3%)’이라는 답변이 전 연령층에서 모두 1위에 올랐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