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구름많음동두천 2.2℃
  • 구름많음강릉 6.5℃
  • 천둥번개서울 3.6℃
  • 맑음대전 1.8℃
  • 맑음대구 -0.2℃
  • 맑음울산 4.9℃
  • 맑음광주 2.0℃
  • 맑음부산 7.2℃
  • 구름조금고창 6.9℃
  • 맑음제주 9.2℃
  • 흐림강화 5.8℃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2.5℃
  • 흐림강진군 -0.2℃
  • 맑음경주시 -1.4℃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여행 & 이벤트

인천공항, 최정상 성악가들 가곡의 향연 펼쳐

이달 제1여객터미널 밀레니엄홀서 ‘세계의 아름다운 가곡 100선’ 선사 

노년의 하모니로 클래식과 세상을 잇는 ‘과천 시니어 합창단’의 특별 무대도 마련


365일 문화와 예술의 향기가 흐르는 인천국제공항이 이번 11월 공연 테마로 ‘가곡’을 선택했다. 20대부터 7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성악가 34인이 한달 간 아름다운 시에 선율을 입혀 부르는 가곡의 세계로 청중을 인도한다.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은 11월 한 달간, ‘세계의 아름다운 가곡 100選(선)’이라는 제목으로 선보인다. 우리의 고유의 정서와 아름다운 우리 가락을 느낄 수 있는 한국 가곡 50선과 함께 국내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는 외국 가곡 50선을 선정해 무대에 올린다.

 

 

이번 공연은 <그리운 금강산>, <사랑가>, <보리밭>, <연꽃 만나고 가는 바람> 등의 국내 가곡, 외국 가곡으로는 프랑스의 대표 샹송 <고엽>, 푸치니 오페라 잔니 스키키의 중 <오 나의 사랑하는 아버지>, 러시아의 민요 <나 홀로 길을 가네> 등 잘 알려진 고전 음악부터 현대 가곡까지 시대와 세대를 넘어 공항을 오가는 다양한 외국인까지 아우를 수 있는 공연으로 다채롭게 채워질 예정이다. 

 

이외에도 소프라노 정선화 국제대 교수, 이윤숙 협성대 교수, 바리톤 오동국 안양대 교수 등 후학 양성에 힘쓰고 있는 교수진들이 대거 출연하며, 법학 전공이라는 특이 이력을 지닌 테너 정세욱, 세계 속의 한국을 빛내는 성악가 선정에 빛나는 테너 김기선이 아름다운 피아노의 선율에 맞춰 화려한 무대를 꾸민다. 

 

또한 13일에는 우리나라 문화예술계 발전에 기여하고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한 ‘컬쳐스테이지’ 무대를 실력파 시니어 합창단과 함께 준비했다. 오후 4시 30분, 5시 45분, 총 2회에 걸쳐 공연하는 이번 컬쳐스테이지에서는 문화예술을 통해 건강한 노년의 모습을 제시하는 ‘과천 시니어 합창단’이 아름다운 하모니를 들려줄 예정이다. 

 

이번 11월 상설공연과 컬쳐스테이지 무대는 인천공항을 찾는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일자별 공연팀을 포함해 컬쳐스테이지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컬처포트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거나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문화예술사무국으로 문의하면 된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