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7 (토)

  • 흐림동두천 -1.7℃
  • 맑음강릉 6.9℃
  • 서울 -2.3℃
  • 구름조금대전 4.2℃
  • 맑음대구 5.7℃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5.5℃
  • 맑음부산 7.9℃
  • 맑음고창 6.0℃
  • 구름많음제주 7.6℃
  • 구름많음강화 -0.4℃
  • 구름많음보은 1.1℃
  • 구름조금금산 3.8℃
  • 맑음강진군 7.9℃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엔터테인먼츠

길위의별 '체 게바라'와 '헤로니모', 음악과 영화로 만나다

헤로니모 !

한민족 디아스포라를 주제로 조국독립과 쿠바혁명, 한인으로써의 정체성까지 100년이 넘는 시간을 이어 온 헤로니모와 꼬레아노의 꿈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헤로니모' (감독 전후석 )가 11월 21일 개봉했다.

 

1905년 악명 높았던 멕시코 에네켄(용설란) 농장에서 시작된 쿠바한인의 역사, 그 악몽같은 시기에도 조국독립을 위한 그들의 눈물겨운 조국애와 그 중심에 독립운동가 임천택과 그의 아들 헤로니모 임 (임은조) 에 이르는 한인사회의 명맥이 쿠바혁명과 냉전종식, 조국방문을 통한 한인사회의 구축과 재건 등을 거쳐온 헤로니모의 삶을 통해 투영된다. 혁명에 동참 체 게바라와 함께 산업부를 이끌며 이후 차관까지 지냈던 헤로니모의 입지전적인 삶은 민족 현대사의 한줄기이자 한인 디아스포라의 근원적 고찰을 불러온다.

 

 

'헤로니모'가 주는 감동적 이야기는 영화를 감독한 미국 변호사 출신 전후석 감독이 2015년 쿠바여행에서 우연을 넘어 필연이라 할 수 있는 헤로니모의 딸 패트리샤 임을 만나면서부터 시작되었고 이를 통해 우리에게 잘 알려지지 않았던 쿠바한인의 역사이자 민족 현대사의 한줄기를 담은 <헤로니모>가 꽃을 피우게 되었다.

 

한편, 피델 카스트로와 함께 쿠바혁명의 주역이었던 체 게바라, 그를 노래한 음악 '길위의 별 - 체 게바라'가 문예총(한국문화예술교육총연합회) 예술단의 레이블인 몬스타 극장의 이름으로 음원 (보컬 박승민) 이 발매 되었다.


11월 음원발매를 한 '길위의 별 - 체 게바라'와 영화 개봉작 '헤로니모',
인간의 꿈을 다룬 두 작품과의 만남이 우리를 돌아보게 할 큰 울림으로 한국사회 곳곳에 퍼지기를 기대해본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