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수)

  • 흐림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16.5℃
  • 흐림서울 19.0℃
  • 흐림대전 20.8℃
  • 구름많음대구 21.6℃
  • 구름많음울산 20.6℃
  • 구름조금광주 19.7℃
  • 구름많음부산 19.7℃
  • 구름조금고창 19.9℃
  • 구름많음제주 18.7℃
  • 흐림강화 16.6℃
  • 흐림보은 17.1℃
  • 구름많음금산 18.9℃
  • 구름많음강진군 17.8℃
  • 구름많음경주시 20.5℃
  • 흐림거제 19.5℃
기상청 제공

실시간 뉴스

제3의 로봇 팔, 일상적 휴대도 가능

'스카프'처럼 감고 다니는 로봇, 유사시 제3의 팔로 변신


로봇 전문 데일리 로봇신문은 일본 와세다 대학, 아랍에미리트 카타르 대학, 영국 글래스고 대학 연구진이 스카프처럼 목에 맬 수 있는 로봇을 개발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로봇의 이름은 오로치(Orochi)로 뱀과 유사하게 생겼다. 로봇은 목이나 허리, 어깨, 다리 등 신체에 감아서 사용할 수 있다. 연구진은 목도리, 스카프, 벨트처럼 로봇을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착용 사진 및 동영상을 보면 스카프, 목도리처럼 로봇이 천으로 감싸져 있다. 로봇을 감고 다녀도 전혀 티가 나지 않은 정도는 아니지만, 스쳐 지나갔을 땐 모를 정도다. 

 

로봇은 여러 종류의 서보 모터(Sercomotor·자동 제어를 위한 전동기)와 작업 대상에 직접 작용을 하는 부분인 엔드 이펙터(End-effector)로 구성됐다. 무게는 1.4kg이다. 

 

오로치는 최대 1kg의 무거운 물건을 대신 들어줄 수 있고 정지 상태로 유지할 수도 있다. 길이가 240cm 정도라 정수기가 가까이 있다면 사용자는 하던 일을 계속하고 로봇 팔이 대신해 물을 떠서 마실 수 있을 정도다. 


노트북을 하면서 스마트폰 하기, 비 오는 날 우산 씌워주기, 장바구니 대신 들어주기 등을 로봇이 담당할 수 있겠다. 사람 손처럼 스마트폰, 태블릿 등을 터치로 조작하는 등 핸즈프리 상태로 조금 더 다양한 일상적 업무를 처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아직은 손 하나가 더 생겼다고 여길 만큼 성능이 그리 좋은 건 아니다. 실험 중이라서 그런지 움직임이 좀 느린 편이다. 짐을 대신 들어주는 등의 간단한 작업 외에는 손이 더 간다. 정수기에 물을 따라 먹거나, 출입구에 카드를 대는 일 등은 인내심을 가지고 기다려야겠더라고 말했다.

 


아직 제품에 대한 상용화 계획은 나오지 않았다. 스타일리시한 웨어러블 로봇이라고 연구진은 설명했지만 실생활에 사용하기에는 부담스러워 보이긴 한다. [발췌 : 테크플러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