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토)

  • 흐림동두천 24.6℃
  • 흐림강릉 22.0℃
  • 서울 24.3℃
  • 대전 24.4℃
  • 흐림대구 23.5℃
  • 흐림울산 24.4℃
  • 흐림광주 26.0℃
  • 흐림부산 25.4℃
  • 흐림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30.5℃
  • 흐림강화 23.9℃
  • 흐림보은 23.8℃
  • 흐림금산 23.4℃
  • 흐림강진군 26.7℃
  • 흐림경주시 21.6℃
  • 흐림거제 25.7℃
기상청 제공

실시간 속보

625격전지 강원도, 국립묘지 '호국원' 유치 나서

"지역 참전용사 1만2천명, 마지막을 보다 가까이서 모실 필요성"

 

강원도가 국립묘지인 '호국원' 유치에 나섰다.

도는 33만㎡(10만평) 이상의 부지에 봉안시설과 관리동, 휴게시설 등을 갖춘 가칭 '강원호국원' 조성 사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봉안시설은 1만5천기의 봉안당과 2천기의 잔디장 등 2만기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위해 2021년부터 2025년까지 5년간 500억원의 국비가 전액 투입된다.

서울·대전현충원을 비롯해 전국의 국립묘지는 신규 조성을 포함해 수도권 4곳, 경상권 4곳, 충청권 2곳, 전라권 2곳, 제주권 1곳 등이다. 전국 13곳의 국립묘지 중 강원지역만 없는 셈이다.

 

도는 1만2천여 명에 달하는 지역 참전용사의 마지막을 보다 가까이서 모실 수 있는 호국원 조성의 필요성이 제기돼 이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봉안당 5만기 기준 국립묘지 조성 시 1천억원 이상의 경제효과와 1천400명 이상의 고용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국립묘지 연간 방문객은 2018년 기준으로 서울 현충원 295만 명, 대전현충원 315만 명, 이천호국원 157만 명 등이다.

 

현재 사업 부지는 도유지를 중심으로 물색 중이고, 일부 시군에서 강원호국원 유치 의사를 밝히면 공모를 거쳐 함께 추진할 방침이다.

 

조성 부지 등은 지자체에서 지원하고 준공 후 국가보훈처가 운영·관리한다.

하지만 호국원 유치와 사업 추진 과정에서 넘어야 할 산도 적지 않다.

우선 국비 사업에 따른 예비 타당성 조사를 거쳐야 하고, 사업 부지 내 해당 주민의 의견 수렴도 필요하다.

 

도 관계자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국립묘지가 없다 보니 지역 내 참전용사를 먼 곳에 모셔야 하는 불편이 있었다"며 "호국원 유치를 위한 사업 초기 단계인 만큼 국가보훈처와 국회 등을 방문해 유치 필요성을 설명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