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3 (금)

  •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14.9℃
  • 서울 20.6℃
  • 흐림대전 21.4℃
  • 흐림대구 17.6℃
  • 흐림울산 17.6℃
  • 구름많음광주 26.0℃
  • 흐림부산 21.0℃
  • 흐림고창 26.2℃
  • 맑음제주 23.2℃
  • 흐림강화 20.5℃
  • 흐림보은 19.3℃
  • 구름많음금산 22.2℃
  • 구름많음강진군 23.9℃
  • 흐림경주시 16.0℃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지구촌뉴스

2천년만에 아랍 방문한 교황, 무슬림의 기독교인 포용 요청

이슬람교, 유대교, 기독교의 동일 조상 아브라함의 고향도 방문

URL복사

가톨릭 2000년 역사상 처음으로 이라크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슬람교와 유대교, 기독교의 공통조상인 아브라함의 고향으로 알려진 우르를 방문했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교황은 6일(현지시간) 우르의 고대유적지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독교와 이슬람교, 야지디교 등 다양한 종파의 지도자를 만났다. 교황은 "신의 이름으로 자행된 폭력은 가장 큰 신성모독"이라며 "아브라함의 땅이자 신앙이 태동한 이곳에서 가장 큰 신성모독은 형제·자매를 증오하는 데 하느님의 이름을 사용하는 것임을 단언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적대와 극단주의, 폭력은 신앙의 마음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 신앙을 배반하는 것"이라며 "우리 신앙인은 테러가 종교를 오용하는 것에 침묵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우르 방문에 앞서 교황은 이라크 남부 시아파 성지인 나자프를 방문해 이슬람 시아파 최고 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와 회동하고 평화로운 공존의 메시지를 전했다. 올해 90세인 알시스타니는 이라크의 시아파 신자들에게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중 한 명으로 꼽힌다. 두 종교지도자의 역사적 만남을 앞두고 양측은 수개월 전부터 세부 사안을 공들여 계획해 왔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이날 교황은 나자프의 이맘 알리(시아파 1대 이맘) 영묘가 자리한 라술 거리에 도착해 호송차량에서 내린 후 알시스타니가 수십 년째 세 들어 사는 자택까지 걸어갔다. 낡고 허름한 알시스타니의 자택 앞에선 전통 복장 차림의 현지 주민들이 교황을 맞이했으며, 교황이 출입구에 들어설 땐 평화의 상징인 비둘기를 날렸다.

 

약 50분간 비공개로 진행된 회동에서 교황은 알시스타니에게 "이라크 내 소수파인 기독교인들을 무슬림들이 포용할 것"을 촉구했다. 교황과 회동 후 알시스타니는 "이라크의 기독교인은 다른 이라크인과 같이 평화와 공존 속에서 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자프와 우르 방문을 마치고 바그다드로 돌아온 교황은 성 요셉 대성당에서 미사를 집전했다. 코로나19 방역문제로 미사참여 인원은 100명으로 제한됐고 이슬람 신자인 바흐람 살레 이라크 대통령과 외무장관, 국회의장 등이 포함됐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