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구름조금동두천 30.8℃
  • 구름조금강릉 32.9℃
  • 구름조금서울 32.2℃
  • 구름많음대전 32.2℃
  • 구름조금대구 32.6℃
  • 구름많음울산 32.4℃
  • 구름조금광주 31.0℃
  • 구름많음부산 29.9℃
  • 구름조금고창 31.4℃
  • 구름조금제주 29.2℃
  • 구름조금강화 31.7℃
  • 구름많음보은 29.6℃
  • 구름많음금산 32.2℃
  • 구름많음강진군 30.6℃
  • 구름많음경주시 33.2℃
  • 구름조금거제 30.2℃
기상청 제공

지구촌뉴스

정글서 41년고립 女 존재 몰라, 현대판 타잔

URL복사

베트남의 한 정글에서 41년 동안 고립돼 여성의 존재조차 모르고 살던 남성의 사연이 화제다.

25일(현지시간) 더선 등 외신 등은 베트남 정글에서 40년 넘게 아버지와 함께 정글에서 살았던 49세 호 반 랑의 사연을 전했다.

 

호 반 랑의 안버지 호 반 탄은 1972년 베트남 전쟁 중 공습을 피해 아들 두 명과 함께 정글로 들어왔다. 세 사람은 숲에서 얻을 수 있는 꿀, 과일, 생물 등을 섭취하며 살았고 대피소를 지어 그곳에서 생활을 이어갔다.

 

 

보도에 따르면 2015년 세 사람은 고립된 삶에서 구출돼 여성들이 살고 있는 인근 지역 마을로 나와 살게 됐다.


그곳에서 세 사람은 천천히 문명에 적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발견 초기 랑의 아버지는 베트남 전쟁이 끝났다고 믿지 않았기 때문에 문명으로 돌아가는 것에 심각한 공포증을 가지고 있었다.

 

더 놀라운 사실은 호 반 랑은 4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여성의 존재를 알지 못해 이른바 실제 타잔과 같은 삶을 살았다는 것이다.

 

호 반 랑은 여성으로 보이는 이들을 살면서 최소 다섯 명 정도 봤지만 이들이 여성이라는 것을 인식하지 못했다.

 

최근 문명사회로 나와 산 지 6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호 반 랑은 여전히 남성과 여성의 본질적인 차이를 알지 못한다.

 

전문가들은 이에 대해 “호 반 랑이 최소한의 성적 욕구도 가져본 적이 없고 생식 본능도 드러난 적이 없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출처 : news1]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