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18.7℃
  • 흐림강릉 19.0℃
  • 흐림서울 21.2℃
  • 흐림대전 21.2℃
  • 맑음대구 20.2℃
  • 흐림울산 19.4℃
  • 맑음광주 22.9℃
  • 흐림부산 20.4℃
  • 맑음고창 21.7℃
  • 구름많음제주 23.3℃
  • 구름많음강화 19.7℃
  • 흐림보은 19.4℃
  • 구름조금금산 19.9℃
  • 맑음강진군 22.3℃
  • 구름조금경주시 17.6℃
  • 구름많음거제 20.6℃
기상청 제공

The건강샘터

잘 듣는 사람이 말 많은 사람보다 더 젊은 뇌 가져 

URL복사

"웅변은 은이요, 침묵은 금이다. 잘 듣는 자가 되라. " 등 등  격언에  틀린 것이 하나도 없다는 것을 다시 증명하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욕대 의대 인지신경학센터, 보스턴 프레이밍엄 연구단, 하버드대 인구·발달연구센터, 하버드대 공중보건대 등 10개 기관 공동연구팀은 남의 말을 잘 듣는 사람이 자기 말만 하는 사람들보다 뇌가 훨씬 젊고 뇌기능도 더 발달해 있다고 밝혔다. 

 

또 잘 듣는 사람과 가까이 하거나 경청 연습을 하는 것이 뇌건강에도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의학회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JAMA 네트워크 오픈’ 8월 17일자에 실렸다.

연구팀의 분석에 따르면 인지 회복력이 가장 뛰어난 사람들은 경청 습관이 있는 이들이었으며 그 다음으로는 자신의 말을 들어줄 수 있는 친구나 가족을 갖고 있는 사람들로 나타났다. 

 

인지 회복능력이 가장 떨어지는 사람은 듣기보다 말하기를 좋아하는 이들이었다. 이들은 알츠하이머 같은 퇴행성 뇌질환 가능성이 다른 사람들보다 높은 것으로도 나타났다.

 

또 경청습관이 있는 사람들은 말하기 좋아하는 사람들보다 뇌의 나이가 최소 4살 젊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뇌 부피도 더 큰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자신의 말을 앞세우는 것보다 타인의 말을 잘 들어주는 사람들이 사회적 관계도 우수하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연구팀은 다른 사람의 말을 잘 들어주는 연습을 통해 뇌 기능과 인지 회복력을 높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