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1 (금)

  •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2.3℃
  • 맑음서울 0.7℃
  • 맑음대전 -2.5℃
  • 맑음대구 0.7℃
  • 구름많음울산 1.4℃
  • 맑음광주 -0.1℃
  • 구름많음부산 2.5℃
  • 맑음고창 -1.5℃
  • 흐림제주 7.0℃
  • 흐림강화 0.1℃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5.3℃
  • 흐림강진군 1.6℃
  • 맑음경주시 1.1℃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칼럼 푯대를 향하여

1초만에 눈길 사로잡는 메세지의 법칙

 

옛날부터 내려오는 명언, 속담은 짧고도 간결한 문장만으로 우리에게 오래 기억됩니다.

이처럼 평생 기억에 남는 말, 오래 기억되는 광고 문구 등 사람의 뇌리에 꽂히는 메시지들은 어떤 숨겨진 비밀이 있는 것일까요? 댄 히스, 칩 히스 형제가 내놓은 책 ‘스틱(Stick)’은 우리 귀에 착 달라붙는 메시지에 어떤 법칙이 있음을 발견하고, 이를 6가지 원칙으로 정리하였습니다.  6가지 원칙을 소개합니다.

 

1. 단순성(Simplicity)

강한 것은 단순합니다. 책에서 말하는 ‘단순’의 개념은 쉬운 말을 골라 쓰거나 정보를 요약하라는 의미가 아닙니다. 이 책에서 ‘단순해져라’라는 메시지는 ‘핵심을 찾으라’는 의미입니다. 핵심 메시지를 찾기 위해서는 중요하지 않은 메시지를 제거하는 작업이 가장 중요합니다.

보도자료에서 단순성이 중요한 부분은 제목과  첫 문장 즉 ‘리드문’ 입니다. 리드문에는 핵심 내용을 압축해야 합니다.  포스틴ㅇ에서 중요한 순서로 우선 순위를 정하고, 첫 문장에는 반드시 가장 중요한 내용을 쓰면  메시지를 더 잘 달라붙게 할 수 있습니다.

 

2. 의외성(Unexpectedness)

사람들은 예상치 못한 뜻밖의 정보에 노출됐을 때 관심을 보입니다. 평범함으로는 눈길을 끌기 어렵습니다. 듣는 이의 호기심을 자극해야 합니다. 또한 기존의 패턴을 파괴해야 합니다. 전하고자 하는 핵심 메시지에는 어떤 의외성이 있고, 어째서 그런 점이 지금껏 드러나지 않았는지 생각해봐야 합니다.  독자의 예상을 깨뜨릴 수 있는 새로운 추측 기제를 구축할 수 있어야 합니다.

 

3. 구체성(Concreteness)

구체적인 메시지는 기억하기 쉽습니다. 교사가 무언가를 가르칠 때, 사례를 들면 학생은 훨씬 더 잘 기억합니다. 또한 구체적인 언어를 사용해야 합니다. 메시지가 추상적이면 어떤 사람에 따라 완전히 다른 방식으로 해석하기도 합니다. 고객들이 잘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 자세히 설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4. 신뢰성(Credibility)

신뢰성은 구체성을 통해 얻을 수 있습니다. 통계와 숫자는 신뢰를 주는 강력한 요소입니다. 그러나 그 자체만으로는 기억되기 어렵습니다. 사람들이 일상에서 쓰는 언어로 통계 자료에 의미를 부여해줘야 합니다.

 

5. 감성(Emotion)

감성이 담긴 메시지는 행동하게 합니다. 사람들이 우리의 포스팅을 특별히 여기게 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특정 개인에게 연민을 느끼도록 만들어야 합니다. 듣는 이의 이익에 호소하되 그들의 정체성과 미래의 이상향에 호소해야 합니다. 이를 통해 우리의 메시지가 그들이 중요하게 생각하는 무언가와 결합되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6. 스토리(Story)

스토리는 시뮬레이션을 하게 해주고 영감을 주기도 합니다. 구체적인 장면이 떠오르는 것처럼 머릿속에 생생히 그려지도록 스토리를 이야기해야 합니다. 좋은 스토리는 더 오래 기억되고 교훈을 끌어내기도 합니다. 패턴에 짜인 형식이 아닌 개개인의 감정에 접근해야 합니다.

 

이처럼 6가지 원칙에 따라 자신 혹은 회사가 전하고 싶은 메시지를 전달할 수만 있다면 사람들에게 조금 더 효과적으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 제공]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