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7 (일)

  • 흐림동두천 1.7℃
  • 구름많음강릉 3.7℃
  • 흐림서울 2.7℃
  • 맑음대전 2.8℃
  • 맑음대구 3.8℃
  • 구름조금울산 5.9℃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5.1℃
  • 맑음고창 0.6℃
  • 맑음제주 5.9℃
  • 흐림강화 3.1℃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7℃
  • 맑음강진군 2.2℃
  • 구름많음경주시 0.7℃
  • 맑음거제 4.5℃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지속가능한 성장위해 '사회적 가치경영' 강조

SK 최태원회장, 다보스포럼서도 주목받아

 

이번 다보스포럼(세계경제포럼)에 참석한 국내 기업중 가장 눈길을 끄는 기업은 SK와 한화다. 회장 혹은 후계자가 직접 포럼을 찾아 주도적인 비즈니스 활동을 벌였기 때문이다. 다보스포럼의 위상이 예전보다 못하다는 평도 있지만 두 회사는 연초에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의 글로벌 비즈니스 행사에 참석해 꾸준히 회사의 비전을 강조하고 있다. 

 

최태원 회장은 1998년부터 특별한 이유가 있을 때를 제외하고는 꾸준히 다보스포럼을 찾는 ‘단골손님’이다. 세계 경제 흐름을 파악하고, 글로벌 경제인들과의 네트워크 장으로 활용되는 다보스 포럼에서 올해 SK는 ‘사회적 가치’라는 SK의 비전을 강조했다. 

 

SK그룹은 올해 다보스포럼에서 ‘기업가치에 대한 새로운 접근’이라는 주제로 세션을 개최했다. 다보스포럼에서 SK가 직접 세션을 개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데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2013년 자신이 직접 다보스포럼서 강조한 ‘사회적 가치’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최 회장은 “사회적 기업이 창출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 뒤 그에 비례한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SPC를 4년간 190여개의 사회적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했는데 지원금보다 더 많은 경제적·사회적 성과를 만들어 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측정과 보상 시스템을 도입하니 사회적 기업들이 추구해야 할 목표를 더 정확히 인식했고, 몰입도를 높여 지속가능성을 강화하는 효과가 나타났다”면서 “SK계열사들은 사회적 가치 측정값을 핵심성과 지표에 반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작년 다보스 포럼에서는 에너지 관련 행보에 집중했다. 최 회장은 지난해 다보스포럼에서 샤오야칭 중국 국규자산감독관리위원회(국자위) 주임과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한 바 있다. SK그룹은 2013년 중국 시노펙(SINOPEC)과 공동으로 ‘중한석화’를 설립해 협력모델을 성공시킨 경험이 있다. 최 회장은 자산규모만 40조위위안에 달하는 중국 국영기업 관련 정책을 총괄하는 샤오야칭 주임과 함께 신재생에너지·스마트그리드 등 중국의 전략적 신흥사업과 관련해 논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더해 베트남 경제부총리를 만나 SK그룹의 주력 사업분야인 에너지, 화학, ICT(정보통신기술) 분야에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또 동남아시아판 우버로 불리는 그랩(Grab)의 앤소니 탄 대표와도 만나 사업영역이 커지고 있는 O2O서비스 플랫폼의 미래에 대해서도 의견 교환을 했다.


SK관계자는 “최 회장은 2010년 다보스포럼에서 사우디 국영 화학회사인 사빅(SABIC) 경영진과 만나 SK종합화학이 자체 개발한 고성능 폴리에틸렌 제품인 넥슬렌 합작공장 건설을 제안해 실제 비즈니스로 연결시킨 경험이 있다”면서 “최 회장 뿐만 아니라 SK경영진들은 국내외에서 개최되는 여러 국제포럼을 통해 확보된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비즈니스 성공모델을 지속적으로 찾아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