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2 (토)

  • 맑음동두천 4.1℃
  • 맑음강릉 11.1℃
  • 연무서울 6.8℃
  • 연무대전 5.3℃
  • 연무대구 5.1℃
  • 연무울산 11.0℃
  • 연무광주 8.5℃
  • 연무부산 13.3℃
  • 구름많음고창 7.0℃
  • 연무제주 11.7℃
  • 맑음강화 6.6℃
  • 맑음보은 4.0℃
  • 맑음금산 4.3℃
  • 흐림강진군 9.3℃
  • 맑음경주시 7.4℃
  • 구름많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웰다잉생전계약

"아빠와 함께 낮잠 자고 싶어요."

 

아빠를 그리워하며 무덤 앞에서 잠이 든 남매의 모습이 감동을 자아냈다. 미국 콜로라도주 스프링스 지역에 사는 여성 '케이트'는 아들 메이슨(5)과 딸 마일란 브라젤(8)을 데리고 사별한 남편이 묻혀있는 알링턴 국립묘지를 찾았다.
.
직장암으로 고생하던 그녀의 남편은 지난 7월경 안타깝게도 세상을 떠났었다.  병장이었던 남편은 가족들 곁에서 조용히 눈을 감은 뒤 워싱턴 D.C 인근에 있던 알링턴 국립묘지에 안장됐다. 남편을 잃은 슬픔에 빠져있던 케이트는 11월이 돼서야 아이들을 데리고 남편의 무덤을 함께 찾았다.


아이들은 아빠가 묻힌 무덤 앞에 세워져 있는 비석을 꼭 안고 "아빠, 너무 보고 싶어요"라는 말을 반복했다.
메이슨과 마이란은 추울까 봐 챙겨온 담요를 잔디밭에 깐 다음 누웠다. 아빠와 함께 낮잠을 함께 자고 싶었던 남매는 그렇게 아빠가 있는 곳에서 한동안 잠을 청했다. 케이트는 "아이들은 남편이 죽은 뒤 목 놓아 울지도 않았다. 그렇게 속이 깊은 아이들이다"고 전했다. 이어 "남편도 눈을 감으면서도 아이들 걱정을 했다"며 "부쩍 큰 아이들의 모습을 보며 남편이 하늘나라에서 웃고 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덧붙였다. 

 

웰다잉생전계약프로그램  바로가기 ☞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