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맑음동두천 7.1℃
  • 흐림강릉 11.2℃
  • 서울 7.4℃
  • 구름조금대전 14.3℃
  • 구름조금대구 12.4℃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3.6℃
  • 맑음부산 13.3℃
  • 맑음고창 13.5℃
  • 맑음제주 14.4℃
  • 흐림강화 8.2℃
  • 구름많음보은 12.9℃
  • 맑음금산 12.8℃
  • 맑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11.3℃
  • 맑음거제 13.6℃
기상청 제공

리폰, 중고스마트폰 안심 판매 서비스

KT·CU와 제휴 1일부터 서울 CU 10곳, 이달 말부터 100곳 내외로 확대 
개인정보 100% 삭제·인증서 발행...셀프테스트 판매시 40~50% 선지급///


수거한 중고 스마트폰은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데이터를 완전히 삭제한다. 고려대학교 디지털포렌식 연구센터의 프로그램을 활용, 데이터를 이중으로 삭제한 후 인증서까지 발급한다. 기존 중고 스마트폰 수거 업체와 달리 개인정보 삭제에 대한 확실한 근거를 제시해 판매자의 불안감을 없애기 위해서다.  지난 1일부터 중고 스마트폰 O2O(Online to Offline) 유통 서비스 기업인 리폰(Re:fone·대표 이수흔)이 KT 및 편의점인 CU와 손잡고 서울 지역 CU 10곳에서 시작한 중고 스마트폰 O2O 수거 사업 시범 서비스 내용이다.  

 

 

리폰은 불투명하고 신뢰하기 어려운 국내 중고 스마트폰 시장을 개선하기 위해 탄생했다. 이를 위해 ▲대기업 및 전문기관과의 협력으로 전문성·편의성 강화 ▲개인정보 100% 삭제 및 인증서 발행 등 차별화된 서비스 인프라를 구축했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은 지난해 3월 ‘중고휴대폰(공기계) 보유 현황 보고서’를 통해 각 가정에서 보관하고 있는 중고 스마트폰이 약 900만 대에 달한다고 전했다. 이는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실제로 지금의 중고 스마트폰 유통 시장은 개인 정보 유출에 대해 안심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리폰은 우선 CU와 제휴를 맺어 판매자가 편의점에서 손쉽게 택배로 발송하도록 했다. 또한 KT와의 협력으로 전용선을 통해 판매 데이터에 대한 안정성을 강화했다. 중고 스마트폰 수거 사업에 대기업의 유통망과 통신망을 이용하는 것은 국내 첫 사례다.

 

리폰은 셀프테스트 판매와 일반 판매 두 가지 방식을 제공한다. 셀프테스트 판매의 경우 판매자가 CU를 방문해 현장에 비치된 KT 전용선에 중고 스마트폰을 연결한 후 30초 내외의 성능 테스트를 진행하고 발송하는 방식이다. 셀프테스트 판매를 이용하면 예상 판매가의 40~50%를 미리 받을 수 있으며 택배 박스도 무료로 제공된다. 이는 업계 최초의 시도다. 단, 셀프테스트 판매는 리폰과 서비스 협약을 맺은 CU에서만 가능하다.  

 

일반 판매는 사전 성능 테스트 없이 홈페이지나 리폰 앱에서 판매접수 후 택배로 발송하는 방식이다. 전국의 모든 CU에서 무료 택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리폰은 1일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 후 이달말부터는 셀프테스트 판매점을 서울·경기 지역 CU 100곳 내외로 확대하고 수도권 지역에서 일반 판매에 대한 마케팅을 본격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집에서도 셀프테스트 판매가 가능하도록 서비스를 확장할 예정이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