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30 (화)

  • 흐림동두천 28.0℃
  • 구름조금강릉 33.9℃
  • 흐림서울 30.3℃
  • 구름많음대전 32.8℃
  • 구름많음대구 35.5℃
  • 구름조금울산 32.0℃
  • 구름많음광주 31.1℃
  • 구름조금부산 30.2℃
  • 구름많음고창 31.3℃
  • 구름조금제주 34.8℃
  • 흐림강화 26.8℃
  • 구름많음보은 33.9℃
  • 구름많음금산 31.7℃
  • 구름많음강진군 31.2℃
  • 구름조금경주시 34.3℃
  • 구름조금거제 29.1℃
기상청 제공

Wellbeing & Wellending

일본장례박람회소식, ‘FBF2019’&‘ENDEX2019’

다양한 동시전시회와 이벤트로 시너지 창출
BtoB 성격으로 운영방침 변경, 종교인재 선발시상 신설

일본의 전통있는 장례박람회로서 지난 6월 17, 18일 양일간 요코하마 파시피코에서 개최된'FBF2019('Funeral Business Fair 2019')가 성공리에 막을 내렸다고 주최사인 '종합유니콤주식회사'가 발표했다. 주최측이 밝힌 통계는 출전업체 총127개 업체, 242부스의 규모였으며 관람객은 이틀에 걸쳐 총 11,829명으로 전년도에 비해 약간 증가한 편이라고 말했다. 

.

한편, 2020년도 개최 계획도 발표했는데 역시 동일한 장소에서 6월 23, 24일 양일간 진행되며 특기할 내용은 마침'세계장례연맹 (FIAT-IFTA)' 창립 50주년을 기념하는 일본대회와 동일 시기에 동시 개최될 예정이다.

 

'세계장례연맹'은 세계 90개국이 가입한 국제장례사업자 단체인데 이로써 내년도 'FBF2020'은 세계장례전문가들과 CEO, 기관 단체들이 다수 참가하여 지금까지 보다 더 성대한 행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

한편, 또 하나의 큰 장례박람회인 '제5회 ENDEX(ending산업전)'가  8월 20일(화)부터 3일간 개최될 예정이다. 주최사 ‘TSO인터내셔널’'에 의하면 도쿄 빅사이트 서2홀에서 열리는 금년 박람회는 장례와 관련된 다양한 전시회가 동시에 개최될 예정으로 있다. '답례품 전시', '사찰설비용품산업전', ‘묘지산업 관련 '메모리얼스톤쇼’ 등과 함께 '종교시설 복원 전시'도 동시에 마련된다.

 

▲ ENDEX 홈페이지 캡쳐

.

특히 금년 ENDEX는 지금까지는 보다 많은 관람객 유치를 위해 BtoC 성격으로 진행하였으나 금년도부터는 일반인 소비자들보다 비즈니스 상담을 목적으로 하는 사업자들을 주요 관람 대상자로 정하고 있다. 회기 3일간 부스출전 업체들에게 보다 실효성있는 매출로 연결될 수 있는 상담의 장으로 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히고 있는데 관람객의 전시장 입장 시에도 방문, 상담할 업체부스를 미리 정하도록 권장하고 있다.

 

▲ ENDEX 홈페이지 캡쳐

.

일본장례박람회를 즐겨 찾는 우리들 입장으로 볼 때, 지금까지 그야말로 둘러보며 눈요기할 목적의 견학은 현지 사업자들에게 환영의 대상이 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사전 기획에 의해 미팅할 부스를 미리 정하는 등, 박람회 관람 목적을 분명히 제시하여 주최사나 부스 출전업체들에게 최소한의 예의와 협력 자세를 갖추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

수십개 주제로  진행되는 컨퍼런스와 심포지움 외에, 행사를 보다

유익하게 해 줄 박람회 이벤트로는 ‘근조화 컨테스트’가 3회 째 계속

되고,  금년도에 특히 주목할 만한 이벤트로 '차세대승려2019'라는

이벤트가 신설되었는데, 내용은 전통적으로 일본의 장례행사에 관여

하는 승려들을 대상으로 불교 등 종교의 발전에 기여하기 위한

SNS나 영상, 사진, HP 등의 기술을 경쟁하는 이벤트다. 

 

날이 갈수록 장례소비자로부터 멀어져 가는 종교를 보다 효율적으로

세상에 알리기 위해 새로운 관점에서 종교의 세계를 표현할 수 있기를

기대하는 컨셉이다.  매력적인 컨텐츠를 가진 젊은 스님 · 법사들을

모집, 경연을 통해 우수한 인재를 시상하는 종교종사자들의 이벤트다.

출전분야를 보면 음악부문, 아트 크리에이트 부문, 퍼포먼스 부문,

사찰활성화 부문 등으로 구분하고 있다. 

 

경연 예상자들을 살펴보면 젊은 종교인들이 다수 눈에 띄는 바, 일본 승려나 법사들은 종교인이라기 보다 일종의 직업인으로서 자신의 우수한 컨텐츠를 적극 어필하여야할 필요성이 있기 때문일것이다. 일본 장례문화산업의 근간이 되고 있는 불교와 신도 등 종교계 종사자들의 의욕을 돋구어 주고 아울러 박람회도 보다 활성화 시키려는 의도로 신설한 것 같다. 이러한 이벤트를 통해 장례문화, 장례산업을 보다 다양하게 발전시키는 긍정적인 모티브가 될 것으로 보인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