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2 (금)

  • 맑음동두천 31.7℃
  • 맑음강릉 33.2℃
  • 구름조금서울 32.9℃
  • 맑음대전 33.7℃
  • 구름많음대구 35.3℃
  • 맑음울산 32.0℃
  • 구름조금광주 32.9℃
  • 맑음부산 31.4℃
  • 구름조금고창 30.5℃
  • 구름조금제주 29.9℃
  • 맑음강화 31.0℃
  • 맑음보은 34.1℃
  • 구름조금금산 32.3℃
  • 맑음강진군 32.5℃
  • 맑음경주시 33.7℃
  • 맑음거제 33.1℃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특허출원, AI 가상증강 현실등 IT접목한 추모컨텐츠

'생전장례계약시스템' '디지털위패' 등 진일보

홀로그램, 가상증강현실 등 최신 IT기술에 기반한 장례서비스 특허 출원이 날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 특허청 발표에 따르면 스마트폰을 활용한 장례·추모 서비스 특허출원은 2010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돼 2016년까지 연간 10여건에 불과하던 것이 2017년부터는 연간 24건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올해는 5월까지 14건이 출원돼 연말까지 30건 이상 출원될 것으로 예상된다. 

 

출원인별 동향을 살펴보면, 2010년부터 올해  5월까지 전체 150건 중 개인·중소기업이 134건(89%)을 출원하며 장례·추모 서비스를 주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개인·중소기업의 특허출원이 활발한 이유는 장례 서비스가 생활 밀착형 분야로 실생활 경험에서 발명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

그런 가운데,  IT기술을  활용하여 기존 장례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온라인 시스템화한  '생전 장례 계약 시스템 및 그 시스템을 이용한 방법'이란 발명특허(발명자: 김동원)는 지금까지의 복잡하고 부조리한 장례 서비스의 모든 과정을 IT기술을 활용하여 시스템화하고 이를 통해 폭리의 거품을 원천적으로 제거하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특허이다. 특히 이러한 시스템을 활용하여 생전에 자신의 장례를 미리 설계하고 이를 계약화하는 내용은 사전장례의향서와 그 취지가 유사하다. 그러나 한 걸음 더 나아가 자신의 평소의 유언이나 상세 장례계획을 온라인으로 명문화 하고 이를 실효성있는 계약서로 활용할 수 있게 한 부분은 진일보한 내용으로 평가 받고 있다. 

 

.

또 하나, 특이한 발명특허(발명자 김형록)는 묘지나  사찰 등에서 고인을 표시하는 위패를 안치 하는 바, 이 위패에 불루투스 등  IT 디지털 아카이브 기술을 접목하여 생각날떄마다 영상과 음성 등으로 고인을 만날 수 있는 기술 시스템이다. 특히 근래 일반화되기 시작한 잔디장 등 자연장 추모시설에 이 시스템을 도입하여 국토의 효율적 이용, 고인추모의 진정성 확보 등 다목적 활용에 기여할 수있는 기술이다.  또 고인의 신체발부 등을 기술적으로 보존하고 더하여 고인의 이력과 생전의 모습을 온전히 보존할 수 있는 특수 카드도 있다.   


최근 출원되는 특허의 서비스 내용을 보면 ▲(가상조문) 부고부터 분향·헌화, 조화 전달, 조문인사까지 모두 가상공간에서 이루어지는 방식 ▲ (장례 후 가상추모) 가상·증강현실, 홀로그램을 이용하여 현실 속에 존재하는 것과 같이 고인을 인식하고 추모할 수 있는 방식 ▲ (맞춤형 장례지원) QR코드를 이용한 장례정보 제공, 장례용품 구매·검수 등 온·오프라인을 연계하여 조문객과 상주에게 필요한 장례 절차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구분할 수 있다.

 

이처럼 장례·추모 서비스의 출원이 증가되는 이유를 살펴보면, 유족이나 조문객 모두가 시간과 거리에 관계없이 편안하게 마음을 전할 수 있고 비용도 줄일 수 있는 현실적인 필요에 기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몸이 불편한 사람도 스마트폰만 있으면 쉽게 동참할 수 있어 장례·추모에 참석하지 못하는 데서 오는 심적 부담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