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1.9℃
  • 맑음강릉 4.1℃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2.9℃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5.4℃
  • 맑음고창 2.2℃
  • 맑음제주 9.0℃
  • 맑음강화 0.1℃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이노벤컨텐츠

 [마케팅] 고정관념(stereotypic image)을 선점하라

요즘 청중들 앞에서 강연할 기회가 많아졌습니다. 아직도 가끔은 강연을 준비하고 강단에 선다는 것이 어색하기도 합니다. 실제로 저는 전문 강사도 아니고, 그 분야의 다른 전문가들보다 전문화된 지식을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며, 그들처럼 말을 잘하지 못하는 것도 사실입니다. 그래서 초반에는 소중한 시간을 쪼개서 오신 청중들께 좋은 지식을 전달해야 한다는 것에 대한 적지 않은 부담을 느꼈습니다.

 

 

하지만 막상 강연을 마치고 나면 생각했던 것보다 좋은 분들을 많이 만나 인연을 맺는 편입니다. 저를 오랫동안 기억해주시는 분도 많이 계시고요. 물론 남들보다 독특한 의상 덕분일 수도 있고, 요란한 액세서리 때문일 수도 있으며, 느낀 바를 돌리지 않고 직설적으로 말하기 때문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제 강연을 들으신 분들이 공통으로 기억하는 부분은 사실 따로 있습니다. 바로 다른 전문가들이 말해주지 않는 이야기를 전달한다는 점입니다.

 

“사실 저는 전문가는 아닙니다. 하지만 어떤 전문가들보다 더 많은 경험을 가지고 있습니다.”

 

최근 몇 년간 성공에 대한 열망을 가진 많은 중소기업 대표님들을 뵐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제품이나 서비스를 만들 때 ‘가장 좋은 것’을 만들기 위해 열정을 가지고 노력하는 모습들도 보았습니다. 하지만 그런 그들의 열정과 좋은 제품을 접하면서 안타까운 것이 있습니다. 왜 좋은 것만을 고집하고, 소비자들에게 오래 기억될 만한 제품은 만들려고 하지 않는지 궁금했습니다. 과연 소비자들은 단순히 경쟁사와 비교했을 때 더 나은 품질의 제품이나 서비스를 구매할까요?

 

지난 10년간, 온라인으로 제품을 판매하면서 단순히 좋은 제품을 저렴하게 판매하려 하기보다는 소비자들에게 좋은 경험을 전달하려고 노력해 왔습니다. 가끔은 귀찮더라도 직접 손으로 쓴 감사편지를 보내거나 따로 소통하며, 단순히 한 번 판매하는 것 보다는 소비자에게 오래 기억되고, 품질뿐만 아니라 경험을 전달하는 것이 목적이었습니다.

 

최근 소비자들은 단순히 좋은 품질의 제품이나 서비스를 구매하거나, 가성비를 좇는 소비를 하기보다는 그들의 감정을 충족시키는 소비를 우선시 합니다. 따라서 좋은 경험이야말로 자체 브랜드의 성장을 돕는 것이고, 소비자들의 기억에 오랫동안 남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확신했던 것이죠.

 

처음 강연을 시작하면서 다른 유명한 강사들의 강연을 몰아봤던 적이 있습니다. 그들처럼 말하고 반응을 얻어내면 성공한 것이라 생각했지만, 막상 그 영상을 보다보니 어디선가 들었던 것 같은 이야기, 혹은 구글에서 쉽게 검색할 수 있는 내용이라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 순간부터 ‘굳이 시간을 내어가며 그 영상을 봐야 하는 걸까’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강연이라는 것은 무언가를 가르치고, 배워 가야 하는 자리인 것은 분명합니다. 저는 ‘지금까지 해왔던 방식이 아닌, 청중들과 소통하는 방식으로 강연을 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우선 나 스스로가 먼저 청중의 입장에 서서 강연에 반응하는 방법을 이해하고 이를 통해 기존 강연 방식에서 조금씩 변화를 준 것이죠. 단순히 지식 전달이 아닌, 나만이 가지고 있는 경험에 열정을 담아서 청중들에게 피력한다면 청중들도 그 열정에 전염되고 공감하게 되는 것입니다. 이처럼 나 자신만의 방식을 만들어 나가는 것이 곧 청중들에게 오랫동안 기억될 만한 하나의 브랜드가 된 것입니다.

 

“브랜딩의 핵심은 소비자의 기억 속에 경쟁브랜드와 차별화된 고정관념(stereotypic image)을 선점하는 것이다.”

 

자신의 분야에서 다수의 사람이 기억할 만한 일을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래야만 그들이 비슷한 경험을 할 때, 그 기억을 한 번 더 떠올리고 브랜드를 기억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어떤 분야에 대한 강연을 떠올릴 때 저 아닌 다른 사람이 떠오른다면 어쩌면 제가 그 분야의 고정관념을 확실하게 선점하지 못했다는 의미겠죠.

 

결국, 나 스스로가 먼저 남들과 차별화된 브랜드가 되고 사람들에게 오래 기억될만한 경험을 전달한다면 그 분야에서 최고가 되는 일은 그리 어렵지 않을 것입니다. 차별화 된 브랜드 가치를 창조해내는 것이야말로 소비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가장 가까운 길이기 때문입니다.  (글:알렌 정)

 

[출처: 한국무역협회]

 


#창업마케팅#창업컨설팅#이노벤컨텐츠#이노벤처#비즈니스마케팅#사회공헌저널#하늘문화신문

배너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