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조금강릉 23.4℃
  • 구름많음서울 24.1℃
  • 맑음대전 23.9℃
  • 맑음대구 22.7℃
  • 구름조금울산 23.2℃
  • 맑음광주 24.2℃
  • 구름조금부산 25.0℃
  • 맑음고창 24.3℃
  • 구름조금제주 24.9℃
  • 구름많음강화 23.7℃
  • 맑음보은 22.6℃
  • 맑음금산 22.7℃
  • 맑음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3.6℃
  • 구름조금거제 25.8℃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앞으로 10년 유망직업은 기술·경영·헬스케어

앞으로 10년 동안 전망이 밝은 직업으로 기술, 경영, 헬스케어가 주목됐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노동부가 새로 발표한 고용전망 자료를 토대로 각 직업의 현재 임금과 향후 노동시장 수요를 분석해 이 같은 결론을 5일(현지시간) 내렸다.

 

가장 유망한 직업으로는 기업에서 전략을 짜고 영업활동을 관리하며 인사 계획을 세우는 총괄·영업 관리자(General and operations manager)가 차지했다. 이들 직업군은 연봉 중간값이 2018년 현재 10만930달러(약 1억2천만원)였으며 2028년까지 연간 23만명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됐다.

2위는 기업과 기관들의 재정 건전성을 책임지는 재무 관리자(연봉 12만7천990달러·6만4천900명), 3위는 기업의 여타 관리자(10만7천480달러·9만1천300명)에게 돌아갔다. 애플리케이션 소프트웨어 개발자(10만3천620달러·9만9천200명)가 4위, 변호사(12만910달러·4만5천700명)가 5위, 컴퓨터 정보체계 관리자(14만2천530달러·3만8천800명)가 6위로 뒤를 이었다.

 

판매 관리자(12만4천220달러·3만9천명), 경영분석가(8만3천610달러·9만9천900명), 시스템 소프트웨어 개발자(11만달러·3만5천400명), 의료보건 서비스 관리자(9만9천730달러·4만2천200명)는 차례로 10위안에 포함됐다.

 

첨단기술, 기업경영, 보건의료 부문의 직업군이 전반적으로 상위권을 점령한 반면 공장 노동과 같은 단순 육체노동은 하위권에 그쳤다.


#창업마케팅#창업컨설팅#이노벤컨텐츠#이노벤처#비즈니스마케팅#사회공헌저널#하늘문화신문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