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6.6℃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6.0℃
  • 맑음대구 7.2℃
  • 맑음울산 7.7℃
  • 맑음광주 7.8℃
  • 맑음부산 10.6℃
  • 맑음고창 6.7℃
  • 맑음제주 11.2℃
  • 맑음강화 4.1℃
  • 맑음보은 5.2℃
  • 맑음금산 5.5℃
  • 맑음강진군 9.0℃
  • 맑음경주시 7.5℃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WellbeingWellending

대형병원으로 환자쏠림 현상 대폭 개선

내년 상반기부터 상급종합병원 지정기준 중 중증환자 비율 등이 강화되고 중증진료에 대한 수가 보상은 높이고 경증진료 수가 보상은 낮추는 조치가 시행된다. 또 상급종합병원 명칭은 중증종합병원으로 변경되고 의료전달체계의 중장기 제도개선 방안 마련을 위한 논의도 시작된다.

 
보건복지부는 상급종합병원 환자 집중 해소를 위한 '의료전달체계 개선 단기대책'을 마련, 4일 발표했다. 대책안에 따르면 상급종합병원의 중증 입원환자 비율이 기존 21%에서 30%로 늘어나고 상급종합병원에서 경증에 해당하는 100개 질환을 진료할 경우 의료질 평가 지원금을 지급하지 않고 종별 가산율도 적용하지 않는 수가 개선도 시행된다.

 

.

또 감기 등으로 대형병원을 찾는 환자를 줄이기 위해 상급종합병원 진료의뢰는 환자가 종이의뢰서를 발급받는 구조가 아닌 의사가 직접 의뢰·회송시스템을 통해 의뢰하는 방식을 원칙으로 삼는다.

이번 단기대책은 이달부터 시행 준비에 들어가 내년 상반기 중 시행된다.

#하늘문화신문#웰다잉#종합병원#입원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