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금)

  • 흐림동두천 2.3℃
  • 구름조금강릉 6.6℃
  • 흐림서울 5.3℃
  • 흐림대전 0.2℃
  • 맑음대구 -1.4℃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1.0℃
  • 맑음부산 5.9℃
  • 맑음고창 0.8℃
  • 맑음제주 7.5℃
  • 흐림강화 4.8℃
  • 맑음보은 -3.0℃
  • 구름조금금산 -3.3℃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1.7℃
  • 맑음거제 2.4℃
기상청 제공

WellbeingWellending

스마트헬스케어 연구소, 의료 패러다임 대응

이규성 소장 "스마트헬스케어를 기반으로 한 의료서비스로 국민 건강과 삶의 질 개선에 기여"

.

삼성서울병원은 6일 삼성서울병원 암병원에서 열린 '스마트헬스케어 연구소 개소 심포지엄'에서 미래의학연구원 스마트헬스케어연구소의 출범을 알리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스마트헬스케어연구소는 신경공학, 체외진단, 스마트헬스 등을 연구하는 의공학연구센터, 실용화를 기반으로 하는 질환별 AI 연구를 수행하는 AI연구센터, 의료 빅데이터 연구 플랫폼을 구축하고 운영하는 빅데이터연구센터 등으로 구성돼 있다.

 

스마트헬스케어연구소 이규성 소장은 "삼성서울병원은 의료 패러다임의 변화에 대응하고자 스마트헬스케어연구소를 출범했다"며 "바이오헬스 시장은 지난 2015년에 9조 달러에서 2020년에는 11조 5000달러로 커질 것이라는 예측이 있다. 이 예측에 따르면 바이오헬스 시장은 연평균 5.9%의 성장률이다. 이는 IT와 자동차보다 높은 성장률이다"고 말했다.

 

이 소장은 "4차산업 기술 의료와 접목이 이뤄지고 있다. 특히 5G가 우리나라에서 처음 상용화되면서 의료와 접목은 원활하게 진행 될 것으로 보인다"며 "앞으로는 VR과 AR도 중요하다. 이는 환자의 경험과 의학교육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빅데이터와 인공지능은 산업 주체를 확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소장은 "의료 패러다임은 치료와 진단 중심에서 예방 등 헬스케어 방향으로 점점 확장하고 있다.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은 의료 데이터 등이 한 병원에 머물지 않고, 기업 그리고 국가 안팎으로까지 연계를 모색하고 있다"며 "관련 규제도 굉장히 발전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AI 규제와 관련해 가이드라인이 나와 있고 이에 따른 제품이 출시된 상황이다"고 말했다.

 

그는 "스마트헬스케어연구소의 비전은 새로운 스마트헬스케어를 기반으로 의료서비스를 창출해 국민 건강과 삶의 질을 개선하는 데 기여하는 것이다"며 "연구소는 이를 통해 4차 산업 혁신 기술과 의료와의 융합연구를 통해 가치를 창출하려고 한다. 병원 안에 리서치 플랫폼을 운영하고 맞춤형 핵심 연구 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스마트헬스케어연구소 의공학연구센터는 의료기기 전주기 사업화도 지원할 예정이다. 의료기기 역할의 중요성이 커지는 만큼, 의료기기 개발업체들에 기술개발, 비임상 지원 임상, 인허가, 자문 등 플랫폼을 지원한다.

 

AI연구센터는 병원 내 AI 활성화를 추진하고 개발업체와 협력을 모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삼성서울병원만의 경쟁력을 가지겠다는 것이 목표다. 빅데이터연구센터는 전주기 데이터의 가치 창출을 통해 연구를 지원하고 병원 내 데이터를 연계하는 것을 목표로 데이터베이스 표준화 작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하늘문화신문#웰다잉#스마트헬스케어#생명
#창업마케팅#창업컨설팅#이노벤컨텐츠#이노벤처#비즈니스마케팅#사회공헌저널#하늘문화신문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