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8 (월)

  • 구름조금동두천 3.7℃
  • 흐림강릉 11.8℃
  • 구름많음서울 4.4℃
  • 흐림대전 8.3℃
  • 흐림대구 12.5℃
  • 구름많음울산 15.8℃
  • 흐림광주 11.2℃
  • 흐림부산 16.1℃
  • 흐림고창 9.8℃
  • 흐림제주 14.6℃
  • 구름많음강화 4.1℃
  • 흐림보은 8.4℃
  • 흐림금산 8.6℃
  • 흐림강진군 12.0℃
  • 흐림경주시 12.6℃
  • 흐림거제 16.1℃
기상청 제공

정치 경제 사회

"인구절벽 현상으로 소상공인 영업 위축 우려"

중기硏 '인구구조 변화가 소상공인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 

.

중소기업연구원(중기연)은 우리 사회가 당면한 인구절벽 및 고령화가 소상공인 업계도 몰아닥치고 있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선 정책적 대응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중기연은 29일 '인구구조 변화가 소상공인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를 통해 "소상공인 중 50대 이상 비중이 67.6%이고, 과거보다 소상공인의 고령화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며 "소상공인 매출과 영업이익이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어 미래에 대한 준비 여력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고령층 가구의 소비 지출은 전체 가구 평균의 73.3% 수준"이라며 "인구절벽 현상에 따라 소상공인을 찾는 소비자들의 소비 감소도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특히 중기연은 "소비 여력 소상공인이 다수 분포하고 있는 Δ도·소매업 Δ음식·서비스업 Δ개인서비스업 Δ교육 등에서 소비지출 감소가 크게 나타날 우려가 크다"고 경고했다.

다만 중기연은 고령화가 진행되면서 식료품·비주류 음료, 보건 등 고령 친화 산업은 소비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기연은 "보건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의 성장이 빠르게 진행 중"이라며 "소상공인들의 실버산업 분야 참여를 적극적으로 유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소상공인계가 소비 여력이 큰 이른바 '뉴 실버'(New Silver)세대를 대상으로 접근성 강화 및 요구충족을 위한 변화관리 노력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중기연은 이날 보고서를 통해 인구구조 변화에 따라 소상공인 분야에 필요한 정책적 대응 방안도 구체적으로 제안했다. 중기연은 정부가 소상공인에게 Δ고령 친화적 산업으로 창업 및 사업 전환 유도 Δ공유경제 활성화 통한 영업비용 절감 Δ소비자-소상공인 간 매칭 시스템(market-place) Δ소비자 접근성 제고 Δ교육·컨설팅·사회적 안전망 확보를 통한 미래 준비 등 5가지 사항에 대해 정책적 관심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