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5.4℃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4.7℃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7.0℃
  • 맑음부산 8.6℃
  • 맑음고창 6.0℃
  • 맑음제주 10.4℃
  • 맑음강화 1.1℃
  • 맑음보은 3.5℃
  • 맑음금산 4.3℃
  • 맑음강진군 8.2℃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무역협회, 상하이·홍콩 ‘한국우수상품 전시상담회’

중국 왕홍 마케팅, 홍콩 AEON 백화점 판촉전 등 중화권 진출 공략

 

한국무역협회는 해양수산부와 공동으로 23일부터 5일간 중국 상하이와 홍콩에서 ‘한국 우수상품 B2B·B2C 전시상담회’를 개최했다. 우선 23~24일에는 상하이에서 현지 소비시장 진출 세미나, 기업 간(B2B) 1대1 비즈니스 상담회, 왕홍을 활용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마케팅을 진행했다.

 

국내 기업 제품의 시식 장면을 SNS로 생방송한 중국 왕홍 제이슨은 “한국 기업 담당자가 함께 출연해 직접 제품 설명을 하니까 한국에서 직수입한 제품이라는 이미지를 훨씬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왕홍 마케팅에 참가한 기업들은 “전문 분야의 왕홍을 활용하니 해당 분야에 관심 있는 소비자들에게 타깃 마케팅이 가능했고 방송 영상도 계속 마케팅에 활용할 수 있어 큰 도움이 됐다”고 환영했다.

 

25~27일에는 홍콩 시장 공략에 나섰다. 홍콩 소비시장 진출 세미나와 비즈니스 상담회에 이어 이온(AEON) 백화점 판촉전을 개최했다. 올해로 3년째 무역협회와 협력하고 있는 홍콩 최대 유통기업 이온은 26일부터 12일간 11개 지점에서 한국의 33개사, 119개 품목을 선보이고 있다.

 

과일주스와 멸균우유를 제조하는 진산비버리지 장동호 대표는 “홍콩에는 20여 년 전에 진출했지만 대형 유통기업과는 미팅조차 어려워 판로 확대가 힘들었다”면서 “이번 행사를 통해 지금까지 수차례 미팅을 시도했으나 만나지 못했던 홍콩의 온라인 및 홈쇼핑 대기업 바이어 2명을 동시에 만나 긍정적인 얘기를 나눈 만큼 수출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메기떡 아이스크림을 만드는 제주오메기이야기의 김정여 대표는 “식품위생 서류부터 중국 통관서류에 이르기까지 무역협회의 많은 지원 덕분에 이온백화점에 4000달러 상당의 제품을 납품하게 됐다”고 기뻐했다.

 

이온백화점의 샘 라우 전무는 “한국 식품에 대한 홍콩인들의 관심이 해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면서 “작년에 열었던 판촉전도 전년대비 20%정도 판매가 증가했는데 올해도 과일, 해산물 등 기존 인기 품목은 물론 냉동만두, 디저트 등 신규 입점 품목까지 좋은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무역협회 한진현 부회장은 “홍콩은 농수산식품 90% 이상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데다 K-POP 등 한류의 영향으로 한국에 대한 이미지가 좋아 우리 기업이 적극적으로 진출할 만한 곳”이라며 “수출 경기가 어려운 시기이니만큼 이번 행사가 우리 기업의 중화권 식품시장 진출의 기폭제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