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1.9℃
  • 맑음강릉 4.1℃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1.1℃
  • 맑음울산 2.9℃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5.4℃
  • 맑음고창 2.2℃
  • 맑음제주 9.0℃
  • 맑음강화 0.1℃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0.8℃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종합뉴스

“치매예방, 인간 존엄성과 품위 지키는 것”

SKT, AI음성기반 인지능력 강화 프로그램 개발//LH와 협력 행복커뮤니티 ICT 케어센터에서 서비스

해가 갈수록 고령 가정이 늘어나면서 이들을 대상으로한 복지 시스템에도 사회의 관심이 높아가고 있다. 특히 치매예방이 노인복지에 가장 중요한 이슈가 되고 있는 요즘,  IT기술과 지역행정이 손발을 맞추어 케어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는 바람직한 소식이다.

 

SK텔레콤과 서울대 의과대학이 취약계층 독거 어르신 대상으로 인공지능 기반 치매 예방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이 서비스는 한국토자주택공사와 함께 ICT 복지를 결합한 어르신 케어 서비스로 제공된다. 'SK텔레콤'과 '한국토지주택공사', 사회적 기업 '행복한에코폰'은 서울 강북구 번동, 노원구 중계동 LH임대단지 내 독거 어르신 및 장애인 등 총 500세대 대상으로 건강 관리 기능이 강화된 ‘행복커뮤니티-인공지능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우선 치매 예방 서비스인 ‘두뇌톡톡’은 SK텔레콤과 서울대 의과대학 이준영 교수 연구팀이 협력해 개발했다. AI 스피커 ‘누구’와 대화하며 퀴즈를 푸는 방식으로 구현됐다.

“아리아, 두뇌톡톡 시작해”로 호출한 뒤 이어지는 퀴즈는 총 12가지 유형으로, 개인별 퀴즈 완료 횟수, 게임 진행 일자 등이 통계 데이터로 관리된다. 두뇌톡톡은 현재 주요 대학병원과 전국의 병의원, 치매안심센터 등 100여 곳에서 운영되고 있는 인지 능력 강화 훈련 프로그램을 국내 처음으로 음성기반 AI 서비스로 구현한 것이다.

 

인공지능 돌봄 특화 서비스는 두뇌톡톡 외에도 ‘소식톡톡’과 ‘건강톡톡’ 등을 새롭게 선보인다. ‘소식톡톡’은 행복커뮤니티 ICT 케어센터 또는 지자체에서 특정 대상자 또는 그룹단위로 정보를 안내하는 서비스다. 복지센터 이벤트나 재난재해 정보를 알리는 방식이다.

 

서울대병원에서 제공한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건강톡톡'은 어르신의 관심사항인 만성질환 증상, 진단, 치료 방법을 포함해 응급처치와 건강검진 관련 유의사항 등을 음성으로 알려준다. 또 '건강톡톡'은 신체건강 뿐만 아니라 심리적 건강 케어를 위해 잡지사 '좋은생각' 사람들과 협업해 이웃들의 따뜻하고 소소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SK텔레콤은 지난 6개월간 전국의 8개 지자체와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시범 사업을 시행해왔다. LH공사와 협업을 계기로 인공지능 돌봄 영역을 대폭 확장한다. LH는 65세 어르신 대상으로 현장 돌봄 매니저를 선발하고 세대방문 및 상담 등을 통해 입주민에게 1대 1 맞춤 케어서비스를 제공한다. 사회적기업 행복한에코폰은 임대단지에서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하고,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보완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은퇴자 중심으로 구성된 LH 현장 돌봄 매니저를 위한 ICT기기 및 케어에 대한 집중교육 및 현장 케어센터 운영 노하우 등을 지원한다.

 

이준호 그룹장은 “그간 기업이 사회공헌에만 신경 썼다면 SK텔레콤은 이제 사회적가치(SV) 창출에 집중하고자 한다”면서 “사회공헌은 돈을 버는 곳과 도움을 주는 지점이 서로 달라 지속성이 떨어진다. 하지만 사업 자체가 사회적으로 가치가 있다면 이보다 좋은 모델은 없다”며 “치매예방은 사업성도 있으면서 사회적인 가치도 창출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준호 SK텔레콤 SV추진그룹장은 또  “LH의 행복커뮤니티 프로젝트 동참을 계기로 더 많은 기관 및 지방정부와의 협업관계를 확대해 나가도록 할 계획”이라며 ”데이터 분석 결과를 토대로 독거 어르신에게 맞는 맞춤형 콘텐츠도 지속 제공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지난 6개월간 전국의 8개 지자체와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 시범 사업을 시행해왔다. 이번 LH공사와 협업을 계기로 ‘인공지능 돌봄’ 영역을 대폭 확장할 계획이다. 현재 강북구 번동에 250세대, 노원구 중계동에 250세대를 대상으로 서비스 제공할 방침이다. 

 

LH공사는 자체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사회복지관∙관리사무소 등 주거복지 인프라와 결합해, SK텔레콤의 ‘인공지능 돌봄’ 서비스의 효율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LH는 65세 어르신 대상으로 현장 돌봄 매니저를 선발(일명 ‘무지개 사원’, 5백 세대 기준 40명)하고 세대 방문 및 상담 등을 통해 입주민에게 1:1 맞춤 케어서비스를 제공한다. 긴급상황 발생 시 관리사무소 연계해 화재와 지진 등 비상상황 알림 서비스도 종합적으로 제공한다. 향후에는 영구임대단지 내 사회복지관에 취약계층을 위한 노인전문상담사를 배치할 계획이다.

 


‘인공지능 돌봄’ 특화 서비스는  ‘두뇌톡톡’ 외에도 ‘소식톡톡’과 ‘건강톡톡’이 추가됐다.

'소식톡톡'은 행복커뮤니티 ICT 케어센터 또는 지자체(구청, 복지센터, 보건소 등)에서 특정 대상자 또는 그룹 단위로 정보를 안내하는 서비스이다. 지자체는 지역 내 및 복지센터 이벤트(그룹 대상) 그리고 복약지도∙내원 안내(개인 대상) 등 소식을 전달하고, 행복 커뮤니티 ICT 케어센터는 스피커에 대한 사용 안내, 폭염∙장마 등 재난∙재해 정보를 제공한다. 지자체 또는 보건소 내에 있는 ‘소식톡톡’의 발송자는 행복 커뮤니티 ‘특화 서비스 관리시스템’ 내에 있는 소식톡톡 메뉴에서 안내 메시지 등을 작성∙발송하게 된다. 

 

서울대병원에서 제공한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건강톡톡’은 어르신들의 관심사항인 만성질환(고혈압,관절염, 당뇨 등) 증상∙진단∙치료 방법을 포함, 응급처치∙건강검진 관련 유의사항 등을 음성으로 알려준다. 신체건강 뿐만 아니라 심리적 건강 케어를 위해 ‘좋은생각 사람들’(잡지사)과 협업해 우리 이웃들의 따뜻하고 소소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공감경제신문, ZDNetKorea 발췌]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