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2.1℃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6.6℃
  • 맑음광주 8.2℃
  • 맑음부산 8.8℃
  • 맑음고창 7.0℃
  • 구름조금제주 12.7℃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4.9℃
  • 맑음금산 4.7℃
  • 구름조금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6.2℃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부엌에 걸려있던 그림이 300억 !

르네상스 시대의 이탈리아 화가 치마부에(Cimabue)가 그린 13세기 회화 작품이 프랑스의 한 시골 마을 주택의 부엌에서 발견돼 300억원이 넘는 금액에 팔렸다.

 

27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이탈리아 피렌체파 화가인 치마부에가 1280년에 목판에 그린 회화 작품 '조롱당하는 그리스도'가 파리 외곽 상리스의 미술품 경매시장에서 초기 추정가의 5배가 넘는 금액인 2천400만 유로(313억원 상당)에 낙찰됐다.

낙찰가 2천400만 유로는 프랑스의 미술 경매 시장에서 중세시대 회화작품의 낙찰가로는 역대 최고가다.


가로 20㎝, 세로 26㎝의 목판에 그려진 이 작품은 치마부에가 1280년 예수의 수난과 십자가에 못 박히는 과정의 여덟 장면을 그린 목판 성상화의 일부로, 예수가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조롱당하는 모습을 담았다. 프랑스의 미술품 감정가들은 적외선 분석법을 통해 이 작품이 치마부에가 그린 진품임을 확인했다.  [출처 : 연합뉴스]
 

배너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