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31 (일)

  • 흐림동두천 20.1℃
  • 흐림강릉 20.3℃
  • 흐림서울 20.2℃
  • 구름많음대전 22.5℃
  • 구름많음대구 23.8℃
  • 흐림울산 19.9℃
  • 구름조금광주 20.4℃
  • 구름조금부산 18.6℃
  • 구름많음고창 20.5℃
  • 구름조금제주 21.2℃
  • 흐림강화 18.1℃
  • 구름많음보은 21.9℃
  • 흐림금산 21.1℃
  • 흐림강진군 18.6℃
  • 구름많음경주시 20.9℃
  • 구름조금거제 19.9℃
기상청 제공

헤드라인

‘SKT+카카오’ 동맹, 윈.윈 신의 한 수?

상호 장점 결합으로 역량 강화/ 해외 공룡과의 경쟁에 유리한 국면 조성

통신, 콘텐츠, 커머스 등이 경계가 허물어진 4차 산업혁명 생태계에선 넓은 링위에서 서로 피나는 경쟁이 불가피해 졌다.  이제 각기 뛰던 독자적인 역량을  개방하고 협력하는 방법이 함께 살 수 있는 묘수로 등장하고 있는 것이다. 

 

국내 이동통신 1위 기업 SK텔레콤과 국내 최대 모바일 메신저를 운영하는 카카오가 3,000억원 규모의 지분을 맞교환하는 파격적인 동맹을 맺은 것도 그러한 의미가 있다. SK텔레콤과 카카오는 3,000억원 규모의 지분 교환을 통해 통신ㆍ커머스ㆍ디지털 콘텐츠ㆍ미래 ICT 등 4대 분야에서 협력하는 방안으로 실행한 주식 교환은 빠른 속도로 시너지를 창출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은 이동통신 시장 점유율 50%를 차지하는 지배적 사업자이지만 비(非)통신 분야로 영역을 넓히는 과정에서 수많은 경쟁자를 만났다. 카카오도 미디어(음원), 모빌리티(택시 호출), 인공지능(AI) 등 첨단 ICT 분야에서 SK텔레콤과 경쟁해왔다. 경쟁 관계인 이들은 국내 시장을 장악하려는 구글, 페이스북, 넷플릭스 등 글로벌 기업들의 공세도 막아내야 했다.

 

카카오 역시 카카오톡(점유율 95%)만으로는 수익 창출과 경쟁력 강화에 한계가 있어 종합 콘텐츠 플랫폼으로 도약할 필요가 있었다. 국내 기업간 출혈 경쟁에 더 이상 시간을 소비할 수 없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배경이다.

 

SK텔레콤은 동영상스트리밍서비스(OTT) ‘웨이브’를 9월 출시하고 해외 진출을 준비 중이지만 콘텐츠 제작 능력이 부족하다. 카카오는 웹툰, 웹소설 6만여편 등 활용 가치가 높은 지적재산권(IP)을 확보하고 있으며 이병헌, 공유 등이 소속된 기획사와 제작 역량을 입증 받은 영화사 등을 거느리고 있지만 콘텐츠를 유통할 통로가 부족하다. 두 회사의 동맹이 양측의 고민을 한꺼번에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커머스 분야에선 카카오톡 안에서 11번가 상품을 바로 구매하는 방식의 사업모델이 가능하다. 업계 관계자는 전체 e커머스 시장에서 모바일 커머스가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현실에서 모바일 기반으로 전환하는데 있어 11번가의 노하우와 카카오톡 플랫폼을 서로 필요로 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 외에도 카카오 영상, 음원, 게임 등을 이용할 때 데이터 이용료를 할인해주는 SK텔레콤 전용 요금제 출시 등도 예상할 수 있는 부분이다.

 

유영상 SK텔레콤 사업부장은 “카카오와의 협력은 미래 ICT의 핵심이 될 5G, 모바일 플랫폼 분야의 대표 기업이 힘을 합쳐 대한민국 ICT 경쟁력을 강화하는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한 점은 국내업계의 경쟁력 확보와 세계 진출에 유리한 국면을 기대할 수 있게 해준다. 
 



포토뉴스

더보기